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현대LNG해운과 ‘스마트십 공동연구 협약’ 체결해 기술역량 강화

공유
0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현대LNG해운과 ‘스마트십 공동연구 협약’ 체결해 기술역량 강화

center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전무(왼쪽에서 세번째), 현대LNG해운 최장팔 전무(왼쪽에서 네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17일 현대LNG해운 부산사무소에서 ‘스마트십 기술개발 협약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이 스마트십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액화천연가스(LNG)전문 선사 현대LNG해운과 ‘스마트십 기술개발과 실증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의 주요내용은 원격 모니터링 서비스 구축과 시험 운용, 선박 운항 데이터 분석, 스마트십 플랫폼과 주요 솔루션(경제운항, 안전운항, 핵심 기자재 스마트 유지보수 솔루션 등), 시험 운용과 검증 등이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발전적 관계를 유지하고 양사 기술역량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LNG해운은 국내 유일의 LNG전문선사로 미국에서 생산되는 셰일가스를 국내에 도입하기 위해 지난 2015년 대우조선해양에 7만4000㎥ 급 LNG운반선 2척을 발주한 바 있으며, 2017년 성공적으로 인도 받아 현재 운항중에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개발한 스마트십 기술을 선주 측인 현대LNG해운에 제공하고 선주는 그 기술을 현재 운항중인 LNG운반선에 적용해 데이터를 축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보다 손쉽게 선박 데이터를 수집하고 육상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게 해줌으로써 선박의 유지관리를 용이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선박이 축적한 운항 데이터를 다시 스마트십 기술과 LNG운반선 설계에 반영해 더 나은 선박을 선주에게 공급해 조선소와 선주 양측 모두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양사의 기술적인 장점 및 선박 운영 노하우 등을 십분 활용해 최선의 결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