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업황 부진 속 카드사 CEO 줄줄이 임기만료…연임 성공할까?

공유
0

업황 부진 속 카드사 CEO 줄줄이 임기만료…연임 성공할까?

center
(사진 왼쪽부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사진=각 사
가맹점수수료 인하, 영세중소가맹점 범위 확대 등으로 카드업계 전반적으로 침체된 분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임기만료를 앞두고 있는 카드사 CEO들의 거취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등 3명은 내달 임기만료를 앞두고 있다.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은 내년 3월에 임기가 만료된다.

2017년 3월 취임한 뒤 지난해 말 한 차례 연임에 성공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의 경우 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쏠린다. 신한카드의 지난 3분기 순이익은 1398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23.1% 증가했다. 누적 순이익은 4111억 원으로 전년 대비 3.9% 증가해 업황 부진 속에서도 업계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초에는 베트남에 진출해 현지 법인 신한베트남파이낸스를 출범시키는 등 해외사업에서도 좋은 성과를 보이면서 성장을 견인했다.

KB금융 계열사 CEO 임기는 통상 2년에 1년 단위로 연장하는 구조로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도 연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이 사장은 올해 2년 임기가 마무리된다. 앞서 허인 KB국민은행장도 2년 임기를 마치고 1년 연임을 확정지었다. KB국민카드의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510억 원으로 전년 대비 2.2% 증가해 연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출범한 캄보디아 법인이 올해 상반기 흑자를 내는 등 글로벌 진출에도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역시 정 사장이 주도한 ‘카드의 정석’ 시리즈가 흥행에 성공하며 연임이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카드의 정석’은 지난해 4월 출시된 이후 1년 8개월 만에 500만 장을 돌파했다. ‘카드의 정석’은 정 사장이 기획·마케팅부터 플레이트 디자인까지 모든 과정을 손수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카드는 올해 3분기 순이익 283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34.8% 증가했다. 누적 순이익도 948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0% 늘었다.

한편 2014년 1월 취임한 뒤 3연임에 성공한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의 4연임 여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삼성카드의 올해 3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1% 증가한 2827억 원으로 부진한 업황에서도 비교적 선방했다. 그러나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와해 관여 의혹이 연임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3년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인사팀장으로 근무할 당시 삼성전자서비스노조 와해에 관여했다며 검찰은 원 사장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또 삼성그룹의 ‘60세 이상 사장단 퇴진론’이 떠오르면서 원 사장 연임에 불리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1960년생인 원 사장은 내년이면 만 60세가 된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