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통학회, ‘상전(象殿) 유통학술상’ 제정…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아호(雅號) 사용

공유
0

유통학회, ‘상전(象殿) 유통학술상’ 제정…신격호 롯데 명예회장의 아호(雅號) 사용

6일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제1회 시상식 개최

center
롯데그룹은 4일,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사진)의 한국 유통산업 발전에 대한 공로를 기리고 국내 유통학과 유통산업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격려하는 ‘상전(象殿)유통학술상’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아호(雅號)를 사용한 전문 학술상이 만들어졌다.

롯데그룹은 4일, 신격호 명예회장의 한국 유통산업 발전에 대한 공로를 기리고 국내 유통학과 유통산업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격려하는 ‘상전(象殿)유통학술상’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올해 한국유통학회에서 제정한 ‘상전유통학술상’은 신격호 명예회장의 경영철학을 이어받아 우수한 유통학 연구자들을 발굴 양성하고 격려한다는 취지로 신 명예회장의 호인 ‘상전(象殿)’을 받아 만들어졌다.

1994년 창립된 한국유통학회는 국내 유통분야 최대 규모의 학회로, 유통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산업계와 학계의 상호협력 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유통학회는 매년 유통관련 연구와 정책 분야의 발전에 이바지한 사람을 대상으로 학술 대상 1명, 최우수학술상 3명, 신진학술상 1명을 선정해 시상할 예정이다. 롯데는 학술상의 상금과 운영비를 지원한다.

롯데는 이번 상전유통학술상 제정가 지원을 계기로 국내 유통산업 발전의 역사와 함께 해 온 신격호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되새기고 뜻을 이어받아 산학협력을 통해 국내 유통업의 발전적 미래를 모색해 나가는데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신 명예회장은 1979년 롯데쇼핑 설립과 롯데쇼핑센터(현 롯데백화점 본점)건립, 국내 유통산업을 한 단계 도약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70년대 당시 우리나라는 국민소득이 향상되면서 자연스럽게 국민들의 소비 욕구와 구매 패턴이 다양해졌다. 그러나 유통업을 대표하는 백화점 대부분이 영세하고 운영방식이 근대화되지 못한 상황이었다. 이런 시기에 신 명예회장은 국가 경제 발전과 유통업 근대화에 앞장서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백화점 사업에 도전한 것이다.

신 명예회장은 유통업이 활발해지면 산업 전반에 걸쳐 생산과 소비의 선순환 구조가 형성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국내 유통업에 과감하게 투자해 최신 시설과 선진화된 경영 시스템을 갖춘 초대형 백화점을 만들어 유통 현대화를 이뤄냈다.

1979년 문을 연 롯데쇼핑센터는 개점 당일에만 30만 명의 서울 시민이 방문했으며 개점 100일 만에 입장객 수 1000만 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후 신 명예회장은 국내 최초의 민자역사 백화점 오픈(1991년), 국내 최초 편의점 도입(1982년), 국내 업계 최초 인터넷 백화점 사이트 오픈(1996년), 국내 업계 최초 멤버십 제도 도입(2005년)등 시대를 앞선 혜안과 추진력으로 국내 유통 산업의 발전을 이끌었다. 또 백화점을 비롯해 대형마트, 편의점, TV홈쇼핑, 온라인쇼핑과 아울렛, 대형쇼핑몰 등 시대의 흐름에 따라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유통 채널을 구축했다. 국내 업계 최초로 해외 시장에도 진출해 현재 롯데의 유통부문은 러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에서 활발하게 사업을 펼치고 있다.

제1회 상전유통학술상 시상식은 12월 6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는 “신격호 명예회장은 이미 1970년대에 미래에는 무형의 가치와 서비스를 창출하는 업종으로 산업구조 중심이 옮겨질 것을 예측하고 이 분야에 적극 투자해 유통산업의 현대화와 고부가가치화에 기여했다”며 “평생을 한국 유통산업의 발전을 위해 고민해 온 명예회장의 정신이 ‘상전유통학술상’을 통해 계속 계승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