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5년 연속 예산안 시한 넘긴 부끄러운 국회… 송구"

공유
0

"5년 연속 예산안 시한 넘긴 부끄러운 국회… 송구"

center


문희상 국회의장은 2일 "5년 연속 법정 시한을 넘기는 부끄러운 국회가 됐다"며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정국으로 극한 대치에 있는 여야에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문 의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오늘은 헌법이 정한 2020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이다. 그러나 결국 지키지 못하게 됐다"며 "국회 스스로 헌법을 어기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입법부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부진즉퇴(不進則退), 나아가지 못하면 퇴보하는 것이라고 했다"며 "20대 국회는 단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종착역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민과 역사 앞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지 두려워해야 할 시점"이라고 우려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