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여성 43%,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 경험

공유
0

서울 여성 43%,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 경험

center
서울 여성의 43%가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간접적으로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와 서울여성가족재단이 서울에 사는 여성 367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직접 경험하거나 목격했다'는 응답자가 43%인 1581명에 달했다. 직접 피해자는 14%인 530명으로 나타났다.

직접 피해 유형은 '원치 않는 음란물 수신'이 48%로 가장 많았고, '원치 않는 성적 대화 요구'(38%), '특정 신체 부위 사진 전송 요구'(30%), '특정 신체 부위 노출 요구'(26%), '성적 모멸감이 느껴지는 신체 촬영'(20%), '성적 행위가 찍힌 영상과 사진 무단 유포'(17%) 순이었다.

그러나 신고 등 대응을 했다는 응답자는 7.4%에 그쳤다.
직접 피해자의 66.6%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무대응 이유로 '처벌의 불확실성'(43%)을 가장 많이 꼽았다.

'번거로운 대응 절차'(37%), '대응 방법 모름'(35%), '피해 사실이 알려지는 것에 대한 두려움'(31%)이 뒤를 이었다.

서울시는 성범죄 예방과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서울지방경찰청, 서울시교육청,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협의회 등 4개 단체와 함께 '온 서울 세이프 프로젝트'를 가동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하는 온·오프라인 플랫폼 '온 서울 세이프'(www.seoulcitizen.kr)를 2일 개설했다.

이 플랫폼에서는 온라인 익명 상담부터 고소장 작성, 경찰 진술 동행, 소송 지원, 심리상담 연계까지 피해구제 전 과정을 일대일로 지원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