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첫 GMO동물 식품' GM연어, 2020년말부터 식탁에 오른다

공유
2

[글로벌-Biz 24] '첫 GMO동물 식품' GM연어, 2020년말부터 식탁에 오른다

center
성장 기간이 같은 GM연어(왼쪽)과 일반 연어. GM연어가 3~5배가 더 크고 성장 속도도 빠르다.
생명공학기업 아쿠아바운티 테크놀로지스(AquaBounty Technologies)가 2020년 4분기 중에 인디애나에 있는 양식 탱크에서 유전자변형(GM)연어인 ‘아쿠어드밴티지(AquAdvantage)’를 첫 수확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주에 발표된 이 업체의 3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아쿠아바운티는 현재 인디애나에 있는 RAS 양식 탱크에서 77톤의 연어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아쿠아바운티 측은 어류 양식 전문 매체인 더 피시 사이트(The Fish Site)와의 인터뷰에서 “이 톤 수는 전통적인 대서양 연어를 중심으로 계산한 수치이며, 2019년 6월에 받은 GM연어 알의 첫번째 수확은 2020년 4분기 중에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3분기 보고서에서 아쿠아바운티의 실비아 울프(Sylvia Wulf) 대표는 “새로운 아쿠어드벤티지 연어 알이 최근 양식장으로 들어왔으며 3개의 각기 다른 GM연어 그룹을 형성하게 되었다. 빠르면 내년 6월부터도 수확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아쿠아바운티는 9월말 현재 980만 달러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도 같은 기간의 800만 달러에 비해 증가한 액수다.

이에 대해 아쿠아바운티는 “이러한 손실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GM연어를 승인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생산 운영, 인원 및 법률 비용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