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편의점서 KT&G·쥴의 액상 전자담배 퇴출”…GS25, 업계 최초 ‘가향 액상 전자담배’ 판매 중단

공유
0

“편의점서 KT&G·쥴의 액상 전자담배 퇴출”…GS25, 업계 최초 ‘가향 액상 전자담배’ 판매 중단

GS25가 업계 최초로 24일부터 가향(향이 가미된) 액상 전자담배의 판매를 긴급 중단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이미지 확대보기
GS25가 업계 최초로 24일부터 가향(향이 가미된) 액상 전자담배의 판매를 긴급 중단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GS25가 업계 최초로 24일부터 가향(향이 가미된) 액상 전자담배의 판매를 긴급 중단했다.

대상 상품은 쥴(JUUL)의 △트로피칼 △딜라이트 △크리스프 등 3종과 KT&G의 △시트툰드라 1종을 포함한 총 4종이다.

GS25 측은 “23일 보건복지부의 액상 전자담배 사용 중단 권고 발표 후만 하루 만에 이번 조치를 신속하게 결정했고 전국 가맹점에 판매 중단 및 해당 상품에 대한 매대 철수 조치가 담긴 공문을 배포했다”라고 설명했다.

GS25는 현재 진행 중인 정부의 액상 전자담배에 대한 위해 성분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해당 상품들의 판매 중단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정부의 공식 결과에 따라 재판매나 전체 액상 전자담배로의 판매 중단 확대 여부 등을 추가 검토하기로 했다.

GS25 관계자는 “이번 가향 액상 전자담배의 판매 중단 조치는 보건 선진국인 미국이 현재 실행하고 있는 것과 동일한 수준이다”며 “앞으로도 GS25는 국민 건강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눈높이를 엄격하게 적용해 선도적 기업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