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윤경 의원, “산업은행, 대우조선해양 하도급 피해 적극 역할 필요”

공유
0

제윤경 의원, “산업은행, 대우조선해양 하도급 피해 적극 역할 필요”

center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이효정 기자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대우조선해양 하도급 피해 문제해결에 산업은행의 적극 역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제 의원은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지분 55.7%를 가지고 있는 최대주주”라며 "그럼에도 하도급 피해 문제 해결은 대우조선해양 경영진의 역할이라는 산업은행의 입장이 적절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과거 산업은행이 한국GM 법인 분할 문제에 있어서는 적극적 개입을 했다는 점에서 대우조선해양 사태 해결에 산업은행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제 의원은 “2018년 한국GM 법인 분할 문제가 발생했을 때는 굉장히 적극적인 경영개선을 요구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우조선에 대해서는 다른 입장을 보이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제 의원에 따르면 산업은행은 한국GM 사태에 있어 실적과 재무정보 공개, 경영개선 대책 수립, 재무구조 악화에 대한 개선조치, 한국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 주주와의 신뢰관계 회복 방안 등 총 8개에 대한 경영조치를 추가 자금지원 집행 선결 조건으로 요구했다.

제 의원은 “지난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총리는 산은이 가장 지혜로운 방법을 내도록 협의를 하겠다는 답변이 있었다”며 “피해구제 협의를 할 수 있도록 조금 더 적극적으로 산은이 요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관련 내용에 대해 숙지하고 있다”며 “대우조선해양 쪽에 전달하고, 그것을 감안해서 적극적으로 협의하라는 의사는 전달했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