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제품 불매 영향 유니클로 브랜드가치 추락

공유
0

일본제품 불매 영향 유니클로 브랜드가치 추락

center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확산으로 유니클로의 브랜드가치가 27계단이나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이 발표한 '2019년 3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8년 연속 1위를 지킨 삼성전자 스마트폰 브랜드 '삼성 갤럭시'가 이번에도 자리를 지켰고, 이마트와 카카오톡이 2·3위를 유지했다.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28계단이나 오른 28위에 랭크됐으며, 그랜저도 27계단 상승한 58위를 기록했다.

전 분기에 '톱100'에 들지 못했던 쏘나타도 62위에 올랐다.
수입차의 경우 메르세데스-벤츠가 77위로 전분기보다 7계단 올랐고, 지난해 잇단 화재 사고로 브랜드가치가 급락하며 100위권 밖으로 밀려났던 BMW도 96위로 높아졌다.

반면, 일본 여행 자제 움직임으로 항공과 여행 관련 브랜드는 대부분 가치가 하락했다.

아시아나항공이 8계단 하락한 31위, 대한항공은 21계단 추락한 48위로 내려앉았다.

대표적인 일본 패션 브랜드인 유니클로의 경우 전방위적인 불매운동으로 99위로 떨어졌다.

여름 특수를 맞은 에어컨과 생수 판매 증가에 따라 삼성 무풍에어컨과 LG휘센이 각각 15위와 16위를 차지했고, 제주삼다수는 10계단 오른 14위를 기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