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현대상선과 스마트십 공동 연구·개발

공유
0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현대상선과 스마트십 공동 연구·개발

cente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이 현대상선과 함께 다양한 스마트십 연구·개발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국내 유일의 국적 선사 현대상선과 스마트십 관련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공동 연구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상선은 △사물인터넷(IoT)기반 실시간 서비스 연구 △선대 운영을 위한 육상플랫폼 연구 △선박 자재창고 자동화 시스템 개발 △경제운항 솔루션 개발 등의 과제를 공동 연구하고 협력할 방침이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조선업체가 스마트십 기술을 개발한 후 선박에 적용하고 이 선박이 전 세계를 누비며 축적한 운항 데이터가 다시 스마트십 설계기술에 반영되는 이른바 ‘선순환’ 구조를 만들 수 있는 좋은 사례로 평가된다.

실제로 선박의 최적 운항을 지원하기 위한 스마트십 솔루션은 이미 상당 부분 연구개발(R&D)이 완료돼 현재 현대상선이 지난해 발주한 2만3000TEU급 초대형컨테이너선 7척에 실제 적용해 운영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이 선박들은 2020년 2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공동연구는 최첨단 스마트십 기술 역량 증대는 물론 국내 해운업계와의 상생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두 회사는 중장기 로드맵에 따라 기술 개발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스마트십 기술 개발과 관련해 지난 7월 업계 최초로 영국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스마트십 사이버 보안 상위등급 인증을 받았다. 또한 대우조선해양은 세계적 엔진업체 독일 만-이에스(MAN-ES), 스위스 윈지디(WinGD)와도 디지털 선박엔진 솔루션 개발을 위한 기술협약을 맺는 등 스마트십 기술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