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AI, 무인헬기 비행성공으로 무인화 기술력 입증

공유
0


KAI, 무인헬기 비행성공으로 무인화 기술력 입증

center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무인헬기가 초도비행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자체 연구개발(R&D)한 수직이착륙 무인헬기가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KAI는 24일 전남 고흥항공센터에서 진행된‘NI-600VT’ 무인헬기가 초도비행에서 제자리비행(Hovering)과 좌우 방향 전환을 수행해 비행조종성능과 안정성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이번 초도비행에 성공한 NI-600VT는 2인승 상용 유인헬기를 개조해 무인화한 600kg급 수직이착륙 무인헬기로 자동비행제어, 항공전자 등 핵심 시스템은 모두 KAI의 독자기술로 개발됐다.

무인헬기는 또한 비행조종컴퓨터와 각종 센서, 데이터링크와 같은 비행필수장비를 다중화해 운용안전성을 높였고 비상상황에서도 위치를 자동으로 파악해 기지로 복귀할 수 있다.
KAI는 2015년부터 고객사 요구를 분석해 수직이착륙 무인기에 대한 미래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여기고 2016년 무인화 후보기종을 선정해 2017년 기술시범기 개발에 착수한 지 2년 만에 무인비행에 성공했다.

NI-600VT는 국내 최초 항공안전법에 따라 국토교통부로부터 지난 7월에 특별감항증명(항공기기술기준을 충족해 안전하게 운항할 능력이 있음을 보증하는 증명서)을 획득했고 8월에 부산지방항공청으로부터 비행허가 승인을 받았다.

NI-600VT는 올해 1단계 개발을 마무리 짓고 내년부터 2단계 후속개발을 통해 함상 자동이착륙 능력 등을 확보해 운용능력을 고도화 할 계획이다.

수직이착륙 무인헬기는 활주로 없이 자유롭게 이착륙할 수 있어 산악·해상 감시정찰, 실종자 수색, 화물운송 등 고객 요구에 따라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KAI는 훈련기, 경공격기, 헬기 무인기 등 다양한 항공기 개발 경험과 이번 유인헬기 무인화 개발성공을 통해 향후 고정익(날개가 고정돼있는 비행물체) 항공기와 회전익(날개가 회전하는 비행물체)의 항공기 무인화 개조가 가능한 독자적인 원천기술을 보유해 국내 무인기 기술과 산업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또 국방과학연구소가 주도하는 장기체공이 가능한 고정익 무인기 체계개발 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자폭형무인기, 무인전투기 등 차세대 무인기 개발을 위한 대규모 투자와 선행연구를 통해 미래시장 수요에 대처할 방침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