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북한 미사일 800여발 요격 미사일 1000발 필요"랜드연구소 베넷 주장

공유
1

"한국, 북한 미사일 800여발 요격 미사일 1000발 필요"랜드연구소 베넷 주장

    국방부가 최근 발표한 국방중기 계획에서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미사일 방어체계 강화하겠다고 밝혔는데 미국의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미사일 수를 1000발까지 늘려야 한다고 주장해 주목된다.

    center
    한국군의 각종 미사일.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미국 씽크탱크인 랜드연구소의 군사 전문가인 브루스 베넷 선임연구원은 15일(현지시각)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한국군의 기술력 향상이 매우 필요하지만 요격용 미사일의 수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14일 발표한 2020~2024년까지 5년 간의 국방중기계획에서 북한이 최근 발사한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 등에 대한 충분한 요격 능력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탄도탄 조기경보 레이더, 이지스 구축함 레이더 추가를 통한 미사일 탐지능력 확보, 탄도미사일 요격용 미사일인 패트리어트와 철매 II의 성능 개량과 장거리 지대공미사일인 L-SAM의 개발 완료, 탄도탄 작전통제소 성능개량으로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표적을 현재의 8배 이상 향상시키는 방안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한국 정부가 기존 패트리어트 미사일(PAC-3) 성능을 개량한 미사일(PAC-3 MSE) 90여기를 배치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북한은 스커드, 노동 등 800여 발의 탄도미사일을 보유하
    center
    한국의 미사일.사진=CSIS

    고 있습니다. 패트리어트 미사일 90여기 추가 배치로는 충분치 않다"고 주장했다.
    베넷 선임연구원은 한국 군이 800여 발의 북한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려면 적어도 1000여 발의 요격용 미사일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지난해 9월 한국에 '패트리어트 성능 개량형 미사일'(PAC-3 MSE) 64기를 판매하기로 승인했고 한국 군은 이 미사일을 2020년부터 실전 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군은 미사일 능력이 북한을 앞선다고 밝혔지만 숫자는 기밀로 분류해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를 미뤄 짐작하면 북한보다 탄도미사일 숫자가 훨씬 많은 것으로 보인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5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출석해 "북한의 미사일 능력보다 한국의 능력이 우세하다고 할 수 있다"면서 "양적인 측면이나 질적인 측면에서 우리가 우세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정 장관은 앞서 지난달 31일 한국국방연구원(KIDA) 주최 '제 61회 KIDA 국방포럼' 에서 연설 한 후 질의응답 시간에서도 "북한 미사일보다 우리 능력이 절대 뒤처지지 않는다"면서 "우리 기술 능력이 훨씬 더 뛰어나고 양적 측면에서도 마찬가지"라 강조했다.

    실제로 정경두 장관의 발언처럼 우리 군은 다종의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의 씽크탱크 CSIS 산하 미사일쓰렛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9종의 각종 미사일을 작전배치해놓고 있다.

    지대지 탄도미사일은 현무-2로 사거리에 따라 현무-2A(300㎞),현무-2B(500㎞), 현무-2C(800㎞)가 있다. 사거리 800km면 제주도에서 북한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 탄두 중량 제한이 풀리면서 탄두가 2t의 신형 탄도미사일도 개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핵무기급의 파괴력을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항미사일로는 함대함 미사일인 해성I(150~250km),해성II(500km.함대지전술유도탄)과 해성-III(1500km), 현무-3C(1500km),현무-3B(1000km)가 있다. 함대함 미사일인 해성I만 해도 숫자가 꽤 많다. 세종대왕급 이즈함에 3척에 각각 16발씩 48발, 충무공 이순함급 6척에 8발씩 48발, 인천급 구축함 6척에 8발씩 48발 등 구축함에만 무려 144발이 장착돼 있다. 이중 세종대왕급에는 전술함대지유도탄인 해성II를 최대 32발 탑재한다. 윤영하급 고속함 18척에도 각 4발씩 72발의 해성이 탑재돼 있다. 다른 구축함과 호위함, 초계함은 해성과 유사한 성능의 하푼 미사일로 무장하고 있다.

    한국군은 현무-2 계열 탄도미사일 외에도 수도권을 위협하는 북한 장사정포 진지를 파괴하기 위해 사거리 150여㎞ 한국형 전술지대지 유도무기(KTSSM)도 개발했다. 국방과학연구소는 KTSSM을 다수의 표적에 대한 정밀타격을 목표로 개발 중이며, 신속한 발사가 가능한 전술급 탄도 미사일로 소개하고 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