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토정보공사 주관 세계측량사축제 'FIG 연례회의' 서울서 개최

공유
0

국토정보공사 주관 세계측량사축제 'FIG 연례회의' 서울서 개최

5~9일 서울 노보텔 앰배서더호텔...같은 시기 코엑스 스마트국토엑스포와 연계
15개국 참여...디지털트윈, 스마트시티, 스마트토지정보 등 지적·공간정보 도약 기대

center
한국국토정보공사(LX) 최창학 사장이 '2019 FIG 제7분과 연례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LX
세계 측량사들의 축제인 'FIG 연례회의'가 12년 만에 서울에서 열려 지적 정보와 공간 정보의 최신 기술과 트렌드를 한 자리에서 엿볼 수 있다.

7일 한국국토정보공사(LX)에 따르면, '2019 FIG 제7분과 연례회의'가 5일 개막해 9일까지 닷새간 서울 강남구 노보텔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다.

국제측량사연맹(FIG)과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LX가 주관하는 이 회의는 15개국 100여명의 국내외 관계자가 참여하며 7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와 연계해 진행된다.

'디지털 트윈, 스마트시티와 스마트 토지정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서울 연례회의는 새로 취임한 FIG 7분과 위원장 다니엘 파에즈를 비롯해 FIG 오르한 에르칸 부회장, 유엔 국제토지관리기구(UN-GLTN) 오마르 실라 국장 등이 참석한다.

FIG 제7분과는 총 10개 분과 중 '지적(地籍)과 토지관리'를 담당하는 분과다.

디지털 트윈 기술은 가상공간에 실물과 똑같은 피사체를 만들어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해보는 기술로 제조업과 도시설계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최창학 LX 사장은 "FIG 회원국간 다양한 경험과 지식공유를 통해 지적 분야와 공간정보 산업이 한 단계 더 높이 도약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878년 설립된 FIG는 유엔과 세계은행이 인정한 비정부조직으로 지적, 공간정보, 부동산 평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회원국간 교류하고 있다. 한국은 1981년 46번째 정회원으로 가입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