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부발전 "日수출규제 맞서 발전기자재 국산화 매진"

공유
0

중부발전 "日수출규제 맞서 발전기자재 국산화 매진"

긴급점검회의 열어 소재부품 국산화 확대 등 선제적 대응

center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가운데)과 본사 전 처·실·단장들이 5일 충남 보령 본사에서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대응관련 긴급 현안 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이 일본의 전략물자 수출제한 조치에 대응해 발전 기자재 소재·부품의 국산화 연구개발(R&D)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5일 충남 보령시 본사에서 박형구 사장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열고 소재·부품 국산화 확대 방침을 정했다.

6일 중부발전에 따르면, 발전 분야는 일본의 핵심전략물자에 해당되지 않고 일본산 부품도 대부분 국산화 또는 대체품으로 교체가 가능한 것으로 파악돼 피해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중부발전은 분쟁이 장기화 되고 전 산업분야로 확산될 경우에 대비해 선제적 조치를 검토하고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긴급 현안점검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 박형구 사장은 "일본이 지정한 전략물자 외에도 수출을 제한하거나 지연해 발전 기자재 수급이 원활하지 않을 수도 있다"며 본사 처·실장 전원에게 적극적 대처를 주문했다.

중부발전은 단기적으로 일본 경제 제재로 영향 받을 수 있는 발전 기자재 리스트를 확보하고 추가적인 재고 확보와 공급처 다변화 등 대체재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소재·부품 산업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연구개발 과제를 선정하고 개발업체를 지원할 수 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나아가 부품 국산화를 위해 신뢰성이 확인되지 않은 부품의 테스트베드 제공이나 신기술 개발 등 적극행정에 나서고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손실에 관련자를 면책하는 제도를 보다 강화하기로 했다.

이밖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지원센터 운영, 해외 사업장을 활용한 중소기업 해외수출 촉진 등에 나서고 기술본부장을 위원장으로 한 일본 경제 제재관련 대응 TF를 상시 운영해 발전 기자재 구매 동향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기로 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중부발전은 1000메가와트(MW)급 초초임계압 신보령화력 국산화 실증 성공, 인천복합 최신 가스터빈 자체정비 시행, 세계 최초 서울복합 지하화 등 다수의 도전적인 사업에 성공한 선례가 있다"면서 "발전산업 부품 국산화 개발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