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건설 조직개편 핵심은 '신사업 발굴’

공유
0

대우건설 조직개편 핵심은 '신사업 발굴’

최고재무책임자 김창환 전무, ‘신사업추진본부장’으로 임명

center
대우건설 신사옥 ‘을지트윈타워’ 전경.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소규모 조직개편과 집행임원 보직인사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기존 8본부 1원 38실 107팀에서 9본부 1원 40실 110팀으로 변경된다.

31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조직개편안은 새롭게 ‘신사업추진본부’를 설립해 회사의 중장기 발전을 위한 신사업발굴과 창출에 중점을 두도록 했고, 이를 위해 젊은 인재를 파격적으로 발탁하여 전진 배치함으로써 창의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도록 했다.
기존의 전략기획본부는 ‘경영기획본부’로 개편해 경영기획 업무에 집중하도록 했고, 기업가치제고본부는 중장기 미래 성장 방향제시와 당면한 현안 해결을 주관하는 ‘미래전략본부’로 개편했다.

조직개편에 따라 대우건설은 일부 집행임원에 대한 보직인사도 함께 실시했다. 주택·건축 개발사업에서 실적을 내며 CFO를 역임한 김창환 전무가 신임 신사업추진본부장의 중책을 맡게 됐다. 아울러 전략기획본부장 조성진 전무가 경영기획본부장, 기업가치제고본부장 임판섭 상무가 미래전략본부장으로 임명·유임됐다.

이번 조직개편과 보직인사는 8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