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19 건설사 시공능력] 삼성물산 6년연속 1위 수성, 호반건설 ‘톱10’ 첫 진입

공유
1

[2019 건설사 시공능력] 삼성물산 6년연속 1위 수성, 호반건설 ‘톱10’ 첫 진입

2위 현대, 3위 대림 작년순위 유지...GS·대우는 4·5위로 작년순위와 자리바꿈
작년 10위 SK건설 11위 톱10 순위권 밖으로…호반건설 16→10위 6단계 도약

center
2019년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사. 자료=국토교통부
삼성물산이 올해 건설사 토목건축 부문 시공능력 평가에서 6년째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호반건설은 중견건설사로는 처음으로 ’톱(TOP)10‘에 진입하는 경사를 맞았다.

국토교통부가 29일 발표한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평가한 ‘2019 시공능력 평가’ 결과에서 삼성물산은 토목건축공사 부문에서 17조 5152억 원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는 현대건설(11조 7372억 원), 3위는 대림산업(11조 42억 원)으로 지난해 순위와 동일했다. GS건설(10조 4052억 원)은 경영상태 개선 등으로 지난해 5위에서 한 계단 상승한 4위로 올라서며, 지난해 4위에서 올해 5위로 떨어진 대우건설(9조 931억 원)과 자리바꿈을 했다.

6위 포스코건설(7조 7792억 원)과 7위 현대엔지니어링(7조 3563억 원)도 지난해 순위와 맞바꿨으며, 8위와 9위는 롯데건설(6조 644억 원), HDC현대산업개발(5조 2370억 원)이 차지했다.

10위권의 마지막 자리는 중견업체 호반건설(4조 4208억 원)이 꿰찼다. 올해 창사 30년을 맞아 처음으로 10위권에 등극하는 쾌거를 거뒀다. 또한 지난해 16위에서 10위로 6계단을 한번에 뛰어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지난해 '라오스댐 붕괴' 해외 악재와 올해 국내 주택시장 수주 실적를 보인 SK건설은 지난해 9위에서 올해 11위로 두 순위가 하락하면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한화건설은 지난해(11위)보다 한 계단 후퇴한 12위에 머물렀다.

국토부에 따르면, 올해 토목건축공사업의 시공능력 평가 총액은 248조 8895억 원으로 지난해(238조 3378억 원)보다 4.4% 증가했다.

종합건설업 공사실적에서 토건 분야는 ▲삼성물산 9조 4561억 원 ▲GS건설 7조 4392억 원 ▲대우건설 6조 6086억 원으로 1~3위에 올랐다.

토목 분야는 현대건설이 2조 544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고, 삼성물산(2조 109억 원), 대림산업(1조 4786억 원)이 뒤따랐다.

건축 분야는 삼성물산(7조 4452억 원), GS건설(6조 4677억 원), 대우건설(5조 137억 원) 순으로 상위 실적을 기록했다.

산업·환경설비 분야에서는 GS건설이 4조 5304억 원으로 수위를 차지한데 이어 삼성엔지니어링(3조 8649억 원), 포스코건설(2조 5180억 원)이 2~3위에 올랐다.

조경 분야는 중흥토건(744억 원), 삼성물산(612억 원), 제일건설(526억 원)이 나란히 상위권을 차지했다.

국토부가 해마다 발표하는 건설사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 실적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 평가해 매년 7월 말 공시에 이어 8월 1일부터 적용하는 제도이다.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고,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시공 능력에 따라 등급을 구분해 공사 규모에 따라 일정 등급 이상으로 입찰 참가자격 제한) ▲도급하한제(중소 건설업체 보호를 위해 대기업인 건설업자는 시평금액의 1% 미만 공사의 수주 제한) 등의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 시공능력평가 대상 건설업체는 총 6만 1559개로 전체 건설업체 6만 8781개 사의 89%에 이른다. 개별 건설업체의 평가 결과는 대한건설협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대한시설물유지관리협회 등의 개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center
2018년 시공능력평가 상위 10개사. 자료=국토교통부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