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나토가 러시아에 배치 철회 요구한 순항미사일 SSC-8(9M729)은?

공유
0

[G-Military]나토가 러시아에 배치 철회 요구한 순항미사일 SSC-8(9M729)은?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러시아에 최근 배치한 지상발사 순항미사일 '9M729'를 철수하라고 최후통첩을 날려 이 미사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center
    러시아 노바토르 9M729 순항미사일. 사진=러시아 국방부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26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나토 국방장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러시아가 9M729(나토명 SSC-8) 미사일을 포기할 조짐이 없고 오히려 이를 계속 배치하고 있다"면서 "러시아가 오는 8월2일까지 INF 조약을 준수하지 않으면 조약 폐기에 대한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러시아가 최근 배치한 9M729 순항미사일의 철회를 요구한 최후 통첩이다.

    center
    노바토르 미사일과 발사차량. 사진=더드라이브


    앞서 미국은 지난 2월 러시아의 9M729가 지난 1987년 체결한 INF 조약을 위반한 것이라며 러시아가 미사일 배치를 철회하지 않으면 8월2일 INF 조약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혔다.

    INF 조약은 사거리 500~5500㎞에 이르는 지상발사 핵미사일을 금지하고 있다. 나토는 새로운 러시아 무기의 사거리가 2000㎞에 이르고 핵 탑재까지 가능해 유럽 전역이 사정권에 들어간다며 철수를 요구하고 있다. 반면 러시아는 이 미사일의 사정거리가 480㎞에 불과하다면서 오히려 미국이 INF 조약 파기를 원한다고 맞서고 있다.

    center
    노바토르 미사일 수납 컨테이너와 발사차량. 사진=밀리터리투데이

    미국 씽크탱크 CSIS 산하 미사일 쓰렛(Missile Threat) 웹사이트에 따르면, 나토명 SSC-8, 러시아 이름 노바토르(Novator) 9M729 순항미사일은 이동식 미사일이다. 러시아 해군의 3M-54 칼리브르(나토명 SS-N 시즐러) 미사일의 개량형이라든가 이스칸데르-K 혹은 Kh-101 개량형이라는 추측도 있다.

    2000년대 중반 개발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2008년 비행시험을 시작했다. 2015년 9월2일 시험발사가 이뤄졌으나 INF 사거리 제한선인 500km를 넘지 않았다. 2017년부터 실전배치했고 러시아는 올해 1월 23일 처음으로 공개했다.

    지름 53.3cm, 길이 6~8m, 탄두는 1개이며 450kg이다. 탄두에는 일반 폭약, 기화폭약, 집속탄, 핵탄을 탑재할 수 있다. 핵탄의 경우 폭발력이 10~50킬로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거리는 500~5500㎞, 평균 사거리는 2500km다. 발사차량당 4발의 미사일을 탑재한다.500마력짜리 디젤엔진을 단 발사 차량은 3명이 운용하는데 야지와 험지를 주행할 수 있다고 한다.이 차량은 러시아의 대형 수송기 An-124로 수송할 수 있어 원거리 신속 전개가 가능하다.

    기동성이 뛰어난데다 사거리가 긴데도 대단히 정밀해 나토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사거리 원형공산오차가 5m 이내일 만큼 높은 정밀도를 자랑한다.

    center
    노바토르 미사일 발사차량. 사진=러시아 국방부

    군사 전문 매체 밀리터리투데이닷컴에 따르면, 노바토르, 미사일은 부스터로 컨테이너에서 발사되고 곧 날개가 펴진다. 비행고도는 최고 6km로 지형을 따라 비행한다.종말 단계에서는 고도 50~150m로 강하해 기동하면서 적 지대공 미사일의 요격을 회피한다. 따라서 현용 지대공 미사일 방어 시스템으로는 요격하기가 대단히 어렵다. 게다가 발사차량의 미사일은 따로 따로 표적을 공격할 수 있다.

    게다가 비행중 목표 좌표를 수정할 수 있어 이동식 표적도 타격할 수 있다. 노바토르 미사일은 병력 밀집지역, 장갑차, 대공포대,보급창, 산업시설과 활주로, 지휘센터 등 중요 표적을 파괴하는 데 쓰인다.

    이러니 나토가 긴장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러시아가 9M729 미사일을 철수하지 않아 INF 조약이 깨질 경우 러시아에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나토)는 정치적·군사적 조치, 군사훈련, 미사일방어 시스템, 재래식 및 다른 방식의 대책 등 광범위한 조치에 대해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모스크바 군사 콘퍼런스에서 "서방은 러시아, 궁극으로 세계를 통제하기 위해 정보전쟁을 벌이고 있다"며 미국·유럽을 비난했다. 이에 따라 나토는 러시아와 '나토·러시아위원회'를 열고 러시아에 INF 조약 준수를 마지막으로 촉구할 방침이지만 러시아가 수용을 거부할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

    미사일 하나로 러시아와 미국이 INF에서 탈퇴하고 군비증강에 나서는 암울한 시나리오가 현실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