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4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 36만 개↑…40대는 줄어

공유
0

작년 4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 36만 개↑…40대는 줄어

center
작년 4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5만9000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4분기(11월 기준) 임금 근로 일자리 동향'에 따르면, 작년 4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는 1849만4000개로 전년 동기보다 2% 증가했다.

동일한 근로자가 점유한 '지속 일자리'는 1240만8000개(67.1%), 퇴직·이직으로 근로자가 대체된 일자리는 324만7000개(17.6%)였다.

기업체 생성이나 사업 확장으로 생긴 신규 일자리는 284만 개(15.4%)였고, 기업체 소멸 또는 사업 축소로 사라진 소멸 일자리는 248만1000개로 나타났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사회복지 분야에서 11만4000개, 도·소매 9만2000개, 전문·과학·기술 4만6000개, 교육은 4만4000개 증가했다.

반면 건설업은 9만6000개 줄었고 사업·임대는 3만8000개, 제조업은 1만2000개가 감소했다.

연령별로 보면 50대 일자리는 16만6000개, 60세 이상은 15만1000개, 20대 이하는 5만6000개, 30대는 1만2000개가 각각 늘었다.

그러나 40대 일자리는 건설업, 제조업을 중심으로 2만6000개 감소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