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강원 대형 산물 진화 오늘 밤이 고비…땅속 숨은 '불씨'까지 꺼야

공유
0

강원 대형 산물 진화 오늘 밤이 고비…땅속 숨은 '불씨'까지 꺼야

center
강원 고성·속초 지역 화재 이틀 째인 5일 강원 속초시 장사동 장천마을에서 한 주택이 불에 타 있다. 사진=뉴시스
강원도 일원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산불을 완전히 진화하기까지는 아직도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모른다.

이번 산불은 5일 오후까지 525㏊의 산림을 집어삼켰다. 큰불은 대분분 잡혔지만, 땅속 등에 불씨는 여전히 남아있어 5일 밤에만 소방·진화 당국은 산불과 사투를 벌여야 할 상황이다.

강원도 현장대책본부에 따르면 피해면적은 고성·속초 250㏊, 강릉 옥계·동해 망상 250㏊, 인제 25㏊다. 고강도 대응 덕분에 고성·속초 산불은 이날 오전 9시 37분쯤 주불이 진화됐다.

강릉·동해 산불도 오후 4시 54분쯤 주불 진화를 완료했다. 인제 산불은 85%의 진화율을 보였다.

그럼에도 대형 산불은 재발화가 잦아 진화당국의 고민은 여전하다. 산불의 불씨는 땅속에 숨어있다가 바람으로 산소가 공급되면 순식간에 되살아나기 때문이다.

불이 나무뿌리를 타고 들어가 땅속이나 낙엽층 아래 유기물층에 불씨를 남기는데, 헬기로 물을 뿌려도 이곳까지 닿지 않아 불씨는 숨어있다.

이날 밤에도 국지적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고, 건조경보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이번 산불은 도로가 없는 산림에서 번져 진화 헬기 없이는 완전 진화가 힘들다.

물을 정확히 뿌리기 위해서는 저공비행을 해야 하는데 야간엔 비행이 제한된다. 소방당국 등이 5일 밤을 노심초사하면서 보내야 하는 것은 이런 배경 때문이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