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일본 기업인에게 “경제적 교류는 정치와 다르다”

공유
0

문 대통령, 일본 기업인에게 “경제적 교류는 정치와 다르다”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청와대를 찾은 일본 기업인에게 "경제적 교류는 정치와 다르게 봐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외국인투자기업 초청간담회 - 대한민국과 함께 만드는 혁신성장' 행사 마무리 발언에서 주한 일본 기업인 모임인 '서울재팬클럽'의 모리야마 토모유키 이사장을 향해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모리야마 이사장이 자유토론에서 "업계 차원에서 현재의 한일 관계에 우려를 갖고 있다"며 "우호적인 한일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양국은 물론 지역과 세계적으로도 중요하다"고 말한 것에 대한 답변 성격이다.
문 대통령은 모리야마 이사장에게 "이미 한 해에 양국을 오가는 인원이 1000만 명에 이른다"며 "이런 인적 교류가 민간영역으로 확대돼 기업 간 경제교류가 활발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후지요시 유코 한국미쓰비시상사 대표도 초청됐다.

한국미쓰비시상사는 미쓰비시상사가 100% 출자한 한국법인이다. 미쓰비시상사는 최근 강제징용 재판의 피고 기업인 미쓰비시중공업과 함께 미쓰비시그룹을 대표하는 회사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참석한 13개국 65명의 외국 기업인에게 "한국에서 일자리를 만드는 여러분은 바로 우리 기업"이라며 "정부도 여러분을 우리 기업으로 여기고, 우리 기업과 똑같이 대우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