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의 스테인리스 열연 반덤핑 조사는 부적절”

공유
0

“중국의 스테인리스 열연 반덤핑 조사는 부적절”

한국정부, 29일 베이징 스테인리스 열연 반덤핑 공청회서 입장 전달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정부대표단이 오는 7월 중국의 스테인리스 열연 반덤핑 조사의 최종 판단을 앞두고 이번 조사가 부적절하다며 해명에 나섰다.

정부는 업계와 함께 민관합동대표단을 구성, 2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스테인리스 열연 반덤핑 공청회에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했다.

중국은 중국 철강업계가 스테인리스스틸 열연제품의 대중 수입급증에 따라 문제를 제기하자 한국, 일본, 유럽연합(EU), 인도네시아 등 4개국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 조사에 들어갔다.

올해 3월 한국(포스코) 23.1%, 일본(일본야금공업) 18.1%, EU 43.0%, 인도네시아 20.2% 등의 관세부과 예비판정을 받아 현재 잠정조치 중이다.

이번 조사는 올해 4월 중순께 현지실사를 거쳐 7월 22일 최종 판정될 예정이다.
정부는 조사대상이 된 한국산 제품과 중국산 제품은 용도·재질·가격 등에서 현저한 차이가 있어 경쟁 관계에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또 중국에 수출하는 한국산 물량은 대부분이 현지 투자법인 소재용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중국 산업피해와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반덤핑 조치 때는 중국 기업의 피해구제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중국의 철강 수요기업과 현지 투자법인이 소재하는 중국의 지방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우리 기업 중에서는 포스코가 공청회에 참석했다.

포스코는 중국 수출하는 스테인리스 열연 제품은 덤핑에 해당되지 않고 중국 산업에 피해를 초래하지 않기 때문에 반덤핑 조사를 중단하거나 산업피해 부정판정을 내려야 한다고 요청했다.

정부대표단은 공청회 참석을 계기로 반덤핑 조사를 담당하는 상무부 위번린(余本林)무역구제조사국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스테인리스 열연을 포함, 우리 기업을 상대로 하는 반덤핑 조사는 공정하고 적법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양국 간 교육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최소화되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