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건용 현대로템 대표 “2027년에 기술선도기업으로 우뚝서겠다”

공유
0

이건용 현대로템 대표 “2027년에 기술선도기업으로 우뚝서겠다”

‘2027 비전 선포식 및 사업실천 결의회’ 개최

center
현대로템 이건용 대표이사. 사진=현대로템
[글로벌이코노믹 남지완 기자] 철도차량 제작 등 철도 전문업체 현대로템이 오는 2027년까지 기술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미래 발전 전략을 선보였다.

현대로템은 26일 경기도 의왕시 본사에서 ‘2027 비전 선포식 및 사업실천 결의회’를 개최해 신규 미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창조적 혁신’과 함께 창립 50주년을 맞는 2027년까지의 미래 발전 방향을 공개했다.

더 나은 미래를 향한 창조적 혁신은 급변하는 경영환경과 미래 변화 추세에 맞춰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한 대목이다.

이날 현대로템은 2027년까지 고객가치를 창출하는 기술선도기업이 되기 위해 ‘경영목표 2022’를 통해 미래 성장기반을 구축하기로 했다.

경영목표 2022는 ▲영업이익률 5% 달성 ▲전체 수주에서 신사업 비중 10% 확보 ▲연구개발(R&D) 투자 연평균 성장율 30% 증대 ▲업무효율 10% 개선 등 총 4개 사항이 주요 내용이다.

또한 현대로템은 수소전기 철도차량, 자동차 전기구동 부품, 로봇 등 현재 추진 중인 미래 신사업을 조기에 사업화해 2022년 전체 수주에서 신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약 10%까지 늘릴 계획이다.

아울러 현대로템은 업무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해 품질불량 횟수, 생산 및 R&D(연구개발) 일정 준수율 등 업무효율성 지표를 지난해 대비 전체 평균 10% 이상 개선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이러한 ‘경영목표 2022’ 달성을 위해 ▲고객 중심 사업모델 강화 ▲미래가치 창출 ▲직원이 행복한 일터라는 세 가지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고객 중심 사업모델 강화를 위해 시장과 고객의 수요를 반영한 자체 제품 브랜드가 선보인다. 현재 글로벌 철도 및 방산기업들은 제품군 별 패밀리 브랜드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처음 선보인 보병지원용 무인차량 'HR-셰르파'와 같이 글로벌 시장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독자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기업 인지도와 제품별 이미지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현대로템은 2022년 경영목표로 철도 2조4000억원, 방산 9000억원, 플랜트 7000억원 등 전체 4조원대의 매출 목표를 제시했다.

이건용 현대로템 대표는 “‘비전 2027’ 달성을 위해 현대로템 구성원 모두가 하나된 마음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전 임직원이 동일한 목표를 바라보고 같은 방향으로 전진해 현대로템 창립 50주년이 되는 2027년까지 새로운 50년을 지속할 고객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으로 우뚝 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