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소충전소 특수법인 '하이넷' 출범

공유
0

수소충전소 특수법인 '하이넷' 출범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SPC)인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가 11일 공식 출범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수소충전소는 수소전기차의 확산을 위해 꼭 필요한 시설이지만, 1개당 30억 원에 달하는 비용 때문에 어느 한 기업이 독자적으로 하기에는 부담이 크다.
이에 따라 국내외 수소 연관 사업을 선도하는 13개 회사가 함께 1350억 원을 출자, 하이넷을 설립했다.

하이넷은 2022년까지 정부 목표 310개의 약 3분의 1인 100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설치비용은 하이넷 출자금 1350억 원과 환경부 보조금 1개당 15억 원으로 충당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수소충전소 확산의 어려움을 타개하고 수소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는 민관 협력의 가교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