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철도공단, 첫 인도 철도사업 진출 성공

공유
0

철도공단, 첫 인도 철도사업 진출 성공

center
3월 8일 인도 북부 럭나우 CCS공항 인근에서 인도 연방 내무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도 럭나우 도시철도 개통식이 열렸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인도에서 처음으로 수행한 럭나우(Lucknow) 메트로 사업을 완료하고 8일 성공적으로 개통했다고 밝혔다.

럭나우 메트로 사업은 럭나우시의 경제·사회 발전에 따라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여 낙후된 대중교통 인프라를 개선하고자 총사업비 9억 6000만달러(1조 833억원)를 투입해 럭나우 도심 22.9km 구간에 도시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럭나우는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쉬주의 주도(州都)다.

철도공단은 인도 럭나우 메트로공사(LMRC)가 발주한 총 3320만 달러(421억원) 규모의 사업관리 및 감리사업에 스페인의 아예사(Ayesa)사 등과 다국적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공단은 차량·신호 등 철도시스템 분야와 품질·안전, 시험·시운전 분야 PM(사업관리) 및 감리를 담당했다. 이 사업 참여로 약 97억 원의 수익을 창출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2005년 중국 철도사업 진출을 시작으로 17개국 59개 해외사업에서 약 3000억 원을 수주하였으며, 이번 럭나우 메트로 사업의 성공적인 개통을 발판삼아 후속사업인 럭나우 메트로 2단계 기술용역 등 인도철도건설사업 참여를 적극 추진 중이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우리는 민간기업과 함께 인도에서 델리 수도권 급행철도 기술용역, 럭나우 메트로 2단계 기술용역 등 후속사업 수주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향후 인도를 철도공단 해외사업의 제1 중점국가로 삼아 국내기업과 함께 인도 철도사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