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석유공사 등 공기업 재무구조 개선 실질조치 필요"

공유
0

"석유공사 등 공기업 재무구조 개선 실질조치 필요"

산업통상자원부 자원공기업 구조조정 이행실적 점검 회의 개최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8일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한국무역보험공사 회의실에서 '자원공기업 구조조정 이행점검회의'를 연다. 정부와 민간위원들은 한국석유공사와 광물자원공사는 재무구조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center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해외자원개발 혁신테스크포스(TF)가 지난해 7월 낸 권고안에 대한 자원공기업의 그간 구조조정 이행실적을 점검한다.

회의에는 지난해 외자원개발 혁신TF에서 활동한 민간위원들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 등이 참석하며, 3개 공기업별로 이행현황을 보고하고, 위원들의 질의응답을 벌인다.

해외자원개발 혁신테스크포스(TF)는 국민부담 최소화, 민간과 동반성장, 투명성․책임성 강화 등 3대 원칙 하에 자원공기업의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권고했다.

앞서 광물공사에 대해서는 별도로 지난해 3월 광해공단과 통폐합 등을 권고했다.

회의에서는 혁 혁신테스크포스(TF) 권고안 발표 이후 6개월여가 지난 시점에서 자원공기업들의 구조조정이 권고안의 취지와 방향대로 진행되고 있는지와 자원공기업들의 재무상황, 개선계획 등을 중점 점검한다.

민간위원들은 자원공기업이 세부이행계획을 수립해 중장기 경영목표 설정, 투자의사결정절차 개선, 경제성 평가기준 개정 등 제도적인 개선사항은 상당부분 이행 완료했다고 평가하고, 가스공사는 일부 비핵심자산에 대해 지분매각하는 등 자산합리화 성과도 내고 있으나 지속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할 것으로 전해졌다.

center
한국가스공사 본사 전경. 사진=한국가스공사


가스공사는 지난해 LNG캐나다사업 보유지분 15% 중 10%를 마레이시아 페트로나스에 매각했다.

석유․광물공사는 투자유치, 비핵심자산 매각 등의 자산합리화 조치가 계획수립 등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어, 재무구조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인 조치가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석유․광물공사는 과거 투자한 사업의 자산가치 하락 등에 따라 영업외손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재무상태가 악화되고 있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석유공사는 2012년 계약한 쿠르드 사업 등 과거 부실사업의 정리 과정에서 자산손상이 발생하는 등 불가피한 측면도 없지 않으나 재무구조가 더 이상 악화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며, 이를 위해, 올해 공사가 계획중인 우량자산 투자유치와 비핵심자산 매각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