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반기 중 6개 금융회사 신규 진입 허용

공유
0

상반기 중 6개 금융회사 신규 진입 허용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정부는 올해 상반기 중 인터넷 은행 등 최대 6개 금융회사의 신규진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7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업무계획에 따르면 금융위는 지난 1월 한화손해보험과 SKT, 현대자동차가 함께 만드는 인터넷 전문보험사 '인핏손해보험'에 예비인가를 줬고 이달 3일에는 3개 업체에 부동산신탁 예비인가를 허가했다.

금융위는 이어 오는 5월에는 최대 2개의 인터넷 전문은행 예비인가를 내줄 예정이다.

금융위는 이와 함께 전문·특화 금융회사의 참여가 활성화되도록 진입 요건을 완화하고 인가 체계도 정비하기로 했다.

또 보험회사가 건강증진형 보험 가입자에게 웨어러블 기기를 지원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고 카드회사는 사전 신고 없이 보유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컨설팅업무를 할 수 있도록 허용하기로 했다.

금융회사 부수·겸영 업무 허용절차를 사전규제에서 사후보고로 전환하는 등 과도한 사전규제를 폐지하는 대신 사후규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핀테크 활성화를 위한 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오는 4월 1일 금융혁신지원법 시행 즉시 혁신금융서비스가 지정되도록 사전 준비하고, 신용정보법 개정을 통해 금융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