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사업 확정...2조1천억원대 사업으로 커져

공유
4

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사업 확정...2조1천억원대 사업으로 커져

공동주택용지도 38만㎡로 확대...아파트 6185가구 추가 공급

center
청주테크노폴리스 광역교통망. 사진=(주)청주테크노폴리스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충북 청주시에 조성되는 첨단복합 산업단지 '청주테크노폴리스' 개발 면적이 대폭 늘어난다.

청주시는 지난달 28일 청주시 흥덕구 9개 동 일대에 조성되는 청주테크노폴리스 일반산업단지 계획변경 승인 고시를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청주테크노폴리스 3차 사업(3지구)이 충북도 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를 통과한 데 따른 조치로, 이로써 청주테크노폴리스는 1차와 2차 총 175만9186㎡이던 개발 면적이 3차 사업이 추가돼 총 379만6903㎡로 대폭 늘어난다.

또한 이번에 승인된 3차 사업으로 테크노폴리스 개발 기간도 2023년까지로 늘어난다.

보상비, 설계비, 공사비, 기반시설비 등 총 사업비도 8000억원에서 2조1000억원대로 늘어나게 됐다.
세부적으로 산업시설용지는 68만2918㎡에서 135만34㎡로, 상업시설용지는 7만1975㎡에서 25만1479㎡로, 지원시설용지는 7만542㎡에서 12만2910㎡로, 주거시설용지는 32만291㎡에서 62만9211㎡로, 공공시설용지는 61만3459㎡에서 135만3868㎡로 모두 대폭 확대된다.

특히 주거시설용지 중 공동주택용지는 24만6819㎡에서 37만8710㎡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아파트 공급물량도 늘어날 전망이다. 지금까지 1·2지구에 4681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됐는데 3지구에는 주상복합아파트를 포함해 추가로 6185가구가 공급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시행자인 ㈜청주테크노폴리스·청주테크노폴리스자산관리는 3차 사업 예정지 보상 계획 공고, 감정평가를 거쳐 보상에 나설 계획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1·2차 사업을 통해 SK하이닉스 M15공장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며 "입주 희망 기업들의 요구를 반영한 3차 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청주가 산업경제의 중심지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북지역 시민단체는 1, 2차 사업부지에서 구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수천 점의 유물이 발굴됐다며 3차 부지에서도 상당한 유물이 출토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3차 확장 중지와 유물 보존 대책을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사업시행자측은 문화재 출토가 유력한 3지구 예정지 내 구릉과 산지는 매입해 개발하지 않고 청주시에 기부채납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