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바이엘 제초제 글리포세이트, 학자들 간 암 유발 논쟁 가열… 백혈병의 일종인 AML 일으켜

공유
1

[글로벌-Biz 24] 바이엘 제초제 글리포세이트, 학자들 간 암 유발 논쟁 가열… 백혈병의 일종인 AML 일으켜

center
바이엘의 제초제 글리포세이트를 둘러싸고 학자들 간의 암 유발 논쟁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최근 과학자들은 글리포세이트에 노출이 많으면 백혈병의 일종인 AML을 비롯해 비호지킨 림프종에 걸릴 위험이 높다고 주장했다.
[글로벌이코노믹 김형근 편집위원] 최근 미국의 몬산토를 인수한 바이엘이 제초제 글리포세이트에 의한 암 유발 혐의로 두번째 법정에 서게 되는 등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논쟁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수년 동안 환경 운동가들은 세계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제초제 라운드업(RoundUp)의 주요 성분 글리포세이트(glyphosate)에 대해 우려를 표시해 왔다. 1996년 이후 라운드업 제초제에 내성을 갖는 "라운드업 레디(RoundUp Ready)"라는 유전자변형(GM) 작물의 광범위한 재배로 인해 글리포세이트의 사용량이 전 세계적으로 15배나 증가했다.

라운드업을 개발한 몬산토는 그들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수많은 연구를 근거로 오랫동안 글리포세이트가 안전하다고 주장해 왔다. 이제 다시 몬산토를 인수한 바이엘도 같은 주장을 되풀이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연구들이 다시 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2017년 11월 국립암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 저널에 실린 연구에서 연구자들은 거의 4만5000명의 글리포세이트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이 "사용자"들은 일반인 보다 라운드업에 훨씬 더 많이 노출된 사람들이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은 결론을 내렸다. "비호지킨 림프종(NHL: non-Hodgkins lymphoma)을 포함하여 글리포세이트와 고형 종양 또는 림프종 사이에 연관성은 없었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진은 라운드업에 많이 노출된 사용자에게 백혈병의 한 종류인 AML(급성골수백혈병)에 대한 위험이 증가하는 추세를 발견했다. 캘리포니아대학 버클리 캠퍼스의 마운트 시나이 의과 대학 과학자들이 실시한 연구에서 나타난 사실이다.

그러나 새로운 연구의 핵심은 기존의 연구와 달리 글리포세이트에 가장 많이 노출된 사람들이 NHL에 대한 위험이 41%나 높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글리포세이트 노출과 NHL의 위험 증가가 강력한 연관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연구에서 주의해야 할 사항은 이 연구가 상대적인 위험에 관한 것이라는 점이다. 다시 말해서 노출의 정도와 암 유발과의 연관성을 절대적인 수치로 표시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글리포세이트에 노출이 많으면 많을수록 암 유발 가능성은 높다라는 것이 이 연구가 내놓은 결과다.


김형근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