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Biz 24] "월급 적어도 친환경 기업서 일하고 싶다!"

공유
0

[글로벌- Biz 24] "월급 적어도 친환경 기업서 일하고 싶다!"

친환경 업체 직원 이직률 낮고 충성도와 소속감 높아

center
친환경에 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젊은 세대일수록 기업 선택에 있어서 친환경 기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급여가 다소 적은 것에 대해서는 거의 개의치 않았다. 친환경을 추구하는 기업체 직원들은 이직률도 낮고 회시에 대한 충성심과 소속감도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글로벌이코노믹 김형근 편집위원] 블록체인 기반의 청정 에너지 플랫폼 '스위치(Swytch)'가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기업체 직원들은 급여가 다소 적더라도 친환경을 추구하는 기업에서 근무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세대 관계없이 친환경 업체 선호

지난 15일 재생에너지 전문 매체인 리뉴어블 그린 에너지(Renewable Green Energy)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미국에서 직원 5000명이 넘는 업체에서 근무를 하고 있거나 근무한 적이 있는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세대에 관계 없이 모든 직원들은 보다 지속 가능한 회사를 찾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환경과 경제에 위험을 주는 내용의 많은 기후변화 보고서가 발표됨에 따라 점점 더 많은 업체들이 환경, 사회 및 기업 지배 구조 이니셔티브를 수립하고 있다.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특히 Z세대(1995년 이후 태어난 소위 디지털 세대)와 밀레니엄세대는 환경 친화적인 기업을 추구하고 그러한 직장에서 일하기를 고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조사에 응한 사람들의 70% 이상이 근무할 직장을 선택할 때 녹색 발자국이 강한 회사에서 일을 하고 싶어했다. 또한 응답자의 거의 절반이 환경적으로 사회적으로 책임 있는 회사에서 일하기 위해서 급여가 적더라도 기꺼이 수용했다.

■ "급여가 적어도 기꺼이 친환경 기업 선택하겠다"

실제로 10% 이상이 급여가 5000~1만 달러가 줄어들어도 받아들이며 3%는 1년에 1만 달러 차이가 나도 친환경 기업이라면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대답했다.

젊은 세대일수록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는 고용주에 대해 강한 유대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Z세대와 밀레니엄 세대 3분의 1 이상은 강력한 지속 가능성 문화가 없는 기업체는 자신과 회사와의 관계를 망치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위치는 새로운 인재를 유치하는 것 외에도 장기적인 지속 가능성 목표를 수립하고 유통시키는 것이 직원과의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충고했다.

응답자의 70%는 소속 업체의 강력한 지속 가능성 계획이 (퇴사하지 않고) 회사에 장기간 남는 결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대답했다. 설문조사 결과 업체의 지속가능성 아젠다 부족으로 인해 약 30%가 퇴사했으며, 이러한 이유로 11% 이상이 한 번 이상 퇴사를 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최고 인재 유치 유지하기 위해 기업도 친환경으로 전환해야

전체 응답자의 35% 이상과 밀레니엄 세대의 40% 이상이 급여가 아니라 소속 업체의 지속가능성 아젠다에 만족했기 때문에 회사에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였다고 대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3분의 1 이상은 국가 정부가 우선적으로 기후변화 문제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답했으며 4분의 1은 대기업이 책임져야 한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치의 공동 창립자이자 대표인 에반 캐론(Evan Caron)은 "극한 기후 현상과 천재 지변은 온실가스 배출의 심각한 영향에 대해 경고를 주고 있다. 점점 더 많은 직원들이 기업이 환경적 책임을 지는 것을 보고싶어 하기 때문에 고용주는 최고 인재를 유치하고 유지하기 위해서는 그에 따른 대책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형근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