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장기업 영업실적 당초 예상보다 더 악화 전망

공유
0

상장기업 영업실적 당초 예상보다 더 악화 전망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상장기업들의 영업실적이 당초 예상보다도 더 악화되었을 것으로 전망됐다. 영업이익은 물론이고 매출액 자체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2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3개 증권회사 이상이 추정(잠정 발표치 포함)한 코스피 상장기업 157개사의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35조6676억 원으로 3개월 전 추정했던 47조1347억 원보다 24.3%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 달 전 추정치 42조4605억 원보다는 16%가 감소한 것이다.

이들 상장기업의 추정 매출액은 466조1530억 원으로 3개월 전 추정했던 것보다 2.1%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법인세 등을 고려한 순이익 규모는 18조2721억 원으로 47.9%나 ‘하향조정’됐다. 순이익 규모가 반 토막 날 것이라는 추정이다.

이들 157개 가운데 영업이익 전망이 ‘상향조정’된 기업은 27개에 불과했고, 대부분인 130개사는 추정 영업이익이 ‘하향조정’됐다.

업종별로는 내구소비재 업종의 영업이익 전망치가 3개월 전보다 69.1% 낮아질 것으로 나타났고, 운송인프라(64%), 바이오(45%), 석유·가스(38.2%), 항공운수(36%), 화학(35.4%) 등도 영업이익이 뚝 떨어질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 8일 잠정 영업실적을 발표한 삼성전자의 경우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10조8000억 원으로 3개월 전 전망과 비교하면 35.4%나 적었다.

한 달 전 4740억 원으로 추정됐던 LG전자의 영업이익도 실제 발표된 수치는 753억 원에 그쳤다.

SK이노베이션의 경우는 영업이익 전망치가 3개월 전 7962억 원에서 최근에는 776억 원으로 90.3%나 낮아졌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