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국민주'는 맥주

공유
0

작년 '국민주'는 맥주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지난해 주당들은 월평균 8.8일 술을 마셨으며, 가장 자주 마신 술은 맥주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19~59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주류소비 트렌드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음주 빈도는 8.8일로 전년과 같은 수준이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월평균 1~4일 술을 마신다는 응답이 30.5%, 5~8일은 29.7%였으며, 9~16일 26.7%, 17일 이상 13.2%였다.

한 번 음주할 때 평균 음주량은 6.3잔으로, 전년의 6.9잔보다 적었다.

3잔 이하를 마신다는 응답이 41.4%로 가장 많았고 4~7잔 31.1%, 7~14잔 19.8%, 15잔 이상 7.8% 등 순이었다.

평균 음주량은 2014년 8.3잔→ 2015년 8.2잔→ 2016년 7.9잔→ 2017년 6.9잔 등으로 계속 줄었다.

주종별 빈도는 맥주 40%, 소주 31.3%, 전통주 19.2%, 수입와인 3.2% 등이었다.

주종별 선호도 역시 맥주가 43%로 가장 높았고, 소주 25.4%, 전통주 16.7%, 수입와인 4.9% 등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