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실업급여 6조7000억 사상 최대

공유
0

작년 실업급여 6조7000억 사상 최대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경기 침체와 구조조정 등의 여파로 지난해 실업급여 지급 규모가 사상 최대인 6조7000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고용행정통계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지급된 실업급여는 6조6884억 원으로 전년보다 1조4459억 원, 무려 27%나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실업급여 수급자도 139만1767명으로 11만8476명(9.3%) 증가, 관련 통계를 공개한 2010년 이후 가장 많았다.

실업급여 지급이 이같이 늘어난 것은 작년 실업자 수가 사상 최대인 107만3000명에 달한 데다,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구직급여의 하한을 4만6584원에서 5만4216원으로 16.4% 올렸기 때문이다.

산업별로는 건설업 분야에 지급된 실업급여가 7073억 원으로 전년보다 2600억 원, 58.1%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건설업의 경우, 수급자 수도 2017년 11만6020명에서 지난해에는 15만5864명으로 3만9844명(34.3%)이나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50∼60대 수급자가 급증, 50대는 3만7068명(12.2%) 늘어난 33만9701명이었고 60대는 4만1579명(20.2%) 증가한 24만7404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