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연금, 10대 그룹 주식 사들였다가 ‘상투’ 잡았다

공유
0

국민연금, 10대 그룹 주식 사들였다가 ‘상투’ 잡았다

지분율 6.62%→7.76%로 높였지만, 평가손 14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국민연금이 지난해 10대 그룹 계열 상장회사 주식을 대거 사들였지만, 주가 하락으로 보유주식 가치는 14조 원 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재벌닷컴 분석에 따르면 국민연금의 작년 말 현재 10대 그룹 계열 상장회사 지분율은 평균 7.76%로 전년 말의 6.62%보다 1.14%포인트 높아졌다.

삼성그룹 계열 상장회사 지분율은 6.47%에서 8.8%로, ▲농협그룹(7.97%→9.59%) ▲현대차그룹(7.04%→7.77%) ▲포스코그룹(3.63%→3.81%) ▲현대중공업그룹(9.63%→9.72%) ▲한화그룹(5.07%→5.12%)지분율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SK그룹(6.73%→5.92%) ▲롯데그룹(4.19%→3.65%) ▲GS그룹(7.25%→6.94%) ▲LG그룹(8.94%→8.79%) 지분율은 낮아졌다.

지분율은 높아졌지만 국민연금이 보유한 10대 그룹 계열 상장회사의 지분 가치는 2017년 말 80조8121억 원에서 작년 말에는 66조4511억 원으로 14조3610억 원, 17.8%나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삼성그룹 계열 상장회사 지분 평가액은 41조3696억 원에서 33조3157억 원으로 8조539억 원, 19.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가 32조719억 원에서 23조9798억 원으로 8조921억 원, 25.2% 감소했다.

SK그룹 계열 상장회사 지분 평가액도 2조2438억 원(18.7%) 줄었고, LG그룹 1조9752억 원(21.7%), 포스코그룹 9049억 원(27%), 현대차그룹 7610억 원(8.8%), 한화그룹 3282억 원(26.8%) 등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