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종로구, 실내 공기질 관리 위해 총력전 펼친다

공유
0

종로구, 실내 공기질 관리 위해 총력전 펼친다

구청사 및 민원실, 구립 공공도서관, 웰니스 센터 등 대상 공기질 점검

center
종로구 구청 직원이 한 어린이 집에서 공기 측정기를 통해 실내 공기질을 측정하고있다. 또한 홍보교육에도 나설 방침이다.
[글로벌이코노믹 김형근 편집위원]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종로구(구청장 김영종)는 개인의 건강과 사회적 건강이 조화를 이루는 지역사회를 조성하고 주민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대대적인 실내 공기질 관리 강화를 추진한다.

16일부터 2월 1일까지 구청사 33개 부서 및 민원실, 종로구 웰니스센터, 아름꿈도서관, 청운문학도서관, 그리고 삼봉서랑 등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실내 공기질 점검에 나선다. 실내 공기질 간이측정기를 활용하여 공기질을 정밀하게 측정하고 관리실태 점검, 실내공기질의 관리 방법에 대해서도 교육 및 홍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라돈 측정기를 구매하고 2월 중으로 구민 대상 대여서비스를 실시한다. 최근 매트리스와 베개, 생리대 등 생활 제품 전반에서 기준치를 훌쩍 넘는 1급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됨에 따라 전 국민적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이에 따라 동주민센터에 라돈 측정기를 비치하고 원하는 주민에게 2~3일간 대여해주는 서비스를 실시해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기여할 예정이다. 장비 대여를 위해 간이측정기 및 환경부의 승인을 받은 정밀측정기 등을 구매할 예정이다.

구는 지난해에 이어 소규모 시설 실내 공기질 측정 및 일대일 컨설팅 또한 상시 추진할 방침이다. 작년에 이어 올해부터는 주민들이 자주 찾는 동 청사 및 자치회관까지 더해 지역 내 총 508개소를 대상으로 실내 공기질 관리에 나선다.

또한 작년도에는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일산화탄소, 휘발성유기화합물, 폴알데하이드 5개 항목만을 측정하였으나 올해부터는 라돈을 추가하여 총 6개 항목을 측정하게 된다.

김영종 구청장은 "2018년 세계보건기구(WHO) 발표 결과에 따르면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연간 700만명, 실내공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은 약 300만 명에 이른다"고 설명하면서 "주민들이 행복한 삶을 누리는 데 가장 근간이 되는 ‘건강’을 행정의 최우선으로 두고 지속가능한 건강도시, 누구나 숨 쉬는 데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 맑은 종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형근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