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한국 해양 플랜트 전문업체 가스엔텍, 스페인 엔지니어링 기술 그룹 세너와 계약

공유
3

[글로벌-Biz 24] 한국 해양 플랜트 전문업체 가스엔텍, 스페인 엔지니어링 기술 그룹 세너와 계약

-탄자니아 국영해운회사 마린 서비스 컴퍼니의 여객선 설계

center
한국의 해양플랜트 전문업체인 가스엔텍이 아프리카의 오대호를 운행할 여객선 건조에 들어간다. 가스엔텍은 탄자니아 국영해운회사 마린 서비스 컴퍼니와 수주 계약을 체결하고 빅토리아 호수를 운행할 3850만 달러의 여객선 설계에 들어갈 예정이다
[글로벌이코노믹 김형근 편집위원] 한국의 해양 플랜트 전문 업체인 가스엔텍(GAS Entec)이 스페인 엔지니어링 및 기술 그룹인 세너(Sener)와 계약을 맺고, 탄자니아 국영 해운업체인 마린 서비스(MSCL: Marine Services Company)로부터 빅토리아 호수를 운항할 1200명을 수용할 여객선 설계를 수주했다.

현지 언론 매체인 '더 이스트 아프리카(The East Afric)'에 따르면 총 3850만 달러가 투입된 선체 길이 90m 규모의 이 여객선은 탄자니아, 우간다, 그리고 케냐의 항구를 연결하게 된다. 400톤의 화물과 20대의 차량을 운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 아프리카의 5대호(Great Lakes)를 운항하는 여객선 가운데 가장 큰 선박이다.

여객선 선체의 일부분은 한국에서 건설되어 탄자니아의 도시 므완자(Mwanza)로 운송된 후 조립 과정을 밟게 된다.

MSCL의 Eric Hamissi 대표는 므완자와 다르 에스 살람(Dar es Salaam) 사이에 철도 서비스가 시작되기 전까지 여객선이 완공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9월 MSCL은 탄자니아 정부가 공동으로 기금을 지원한 6600만 달러의 프로젝트에 따라 빅토리아 호수에서 선박 서비스를 개편하기 위해 가스엔텍을 포함해 한국 기업 3곳과 별도의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계약에 따라 가스엔텍은 탄자니아 인민 방위군(People’s Defence Forces National Service, 국방부에 해당)의 경제담당 기관인 수마 JKT(Suma JKT)에 2년 이내에 여객선을 건조하고 인도할 예정이다.

두번째 계약은 MV 빅토리아(MV Victoria)호와 MV 부티아마(MV Butiama) 두 척의 노후 여객선을 복원하는 것으로 총 1200달러의 프로젝트다. 그리고 1560만 달러의 길이 100m의 관광선(slipway) 건조가 세번째 계약이다.

전자는 KTMI와 유코(Yuko’s Enterprises)가 맡고 관광선은 한국 기업인 STX 엔진과 새경건설이 담당한다. 노후 선박 복원 프로젝트에는 엔진 교체 작업도 포함된다.


김형근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