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상수지 흑자 폭 줄었다…11월, 7개월 만에 최소

공유
0

경상수지 흑자 폭 줄었다…11월, 7개월 만에 최소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경상수지 흑자가 7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은행이 '2018년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50억6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81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 사상 최장 기록을 경신했다. 그러나 흑자 규모는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석유제품 등 주력품목의 단가 상승이 둔화했고 미·중 무역분쟁으로 세계 교역량이 둔화됐기 때문"이라며 "일시적인 요인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상품수지 흑자는 79억7000만 달러로 작년 2월의 59억3000만 달러 이후 최소 수준으로 줄었다.

수출증가율이 0.5%에 그친 반면, 원유 도입 단가가 오르며 수입이 9.3%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서비스수지는 22억9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하지만 적자 규모는 전년 같은 기간의 32억7000만 달러보다 축소됐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여행수지는 12억7000만 달러를 나타냈다. 여행수지도 전년 같은 기간의 15억5000만 달러에 비해서는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급료, 임금, 투자 소득 등의 국내외 흐름을 보여주는 본원소득수지는 3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