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계부채 증가 속도 세계 2위

공유
0

가계부채 증가 속도 세계 2위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정부 규제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세계 2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작년 2분기 말 현재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6%에 달했다.

이는 통계가 있는 43개국 가운데 7위로 나타났다. 1위는 스위스의 128.8%, 2위 호주 121.3%, 3위 덴마크117% 순이었다.
그러나 가계부채 비율의 상승 속도는 우리나라가 0.8% 포인트로 중국의 1% 포인트에 이어 두 번째로 빨랐다.

2017년 2분기와 비교한 상승 폭은 2.4% 포인트로 중국의 3.4% 포인트, 덴마크의 2.9%포인트에 이어 3위였다.

우리나라의 가계 부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은 작년 2분기 말 현재 12.4%로 역대 최고로 나타났다.

DSR은 특정 기간에 갚아야 할 원리금이 가처분소득과 견줘 어느 정도인지를 나타내는 것으로, 그 비율이 높을수록 빚 상환 부담이 크다는 뜻이다.

우리나라의DSR은 통계가 있는 17개국 중 6위였다. 그러나 전 분기 대비 DSR 상승 폭은 0.2% 포인트로 1위였다.

우리나라를 제외하고 DSR이 높아진 나라는 캐나다의 0.1% 포인트뿐으로 나머지는 변함없었거나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