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자동차 열쇠는 가라" 현대차 지문인식 기술 개발

공유
1

"자동차 열쇠는 가라" 현대차 지문인식 기술 개발

CNBC, 볼보,GM,BMW 열쇠 대체기술 개발 소개

center
현대차가 재래식 열쇠나 전자열쇠를 대체하는 지문인식 기술을 개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글로벌이코노믹 박희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시동을 거는 열쇠를 대체하는 전세계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지문인식 기술로 자동차 열쇠를 대체하고 볼보와 제너럴모터스,BMW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EH 전자열쇠,암호기술 등을 개발하고 있다고 미국의 CNBC가 최근 보도했다.

현대차는 중국에서 판매하는 싼타페에 지문인식 기술을 동비해 자동차 문을 열거나 시동을 걸 수 있도록 했다. 이에 따라 CNBC의 표현을 빌자면 이제 자동차 열쇠는 일반 전화만큼 쓸모가 없어졌다.

운전자가 싼타페의 생체인식 센서 하나에 손을 대면 좌석 위치, 측면 미러를 운전자가 원하는 위치로 조정할 수 있다고 한다.

볼보자동차는 스마트폰의 앱을 자동차 열쇠로 사용하도록 하고 전자열쇠는 옵션으로 제공한다. 스마트폰을 든 운전자가 자동차에 근접하면 블루투스를 통해 자동차를 연결해 문을 열고 운전자가 운전석에 손을 얹으면 자동으로 문을 닫게 한다.
BMW도 재설계한 2019년식 3시리즈에 비슷한 기술을 적용했는데 차이점은 최대 5명의 운전자가 앱을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꼽힌다. BMW는 7시리즈 세단에서 운전자가 기능을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도록 해주는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대형 전자열쇠를 채택했다. BMW 역시 자동차 열쇠를 버릴 준비가 됐다고 CNBC는 전했다.

재규어는 E-페이스 SUV에서 NFC칩이 내장된 방수 손목밴드형 '액티비티 키'를 제공한다. 재규어 측은 수영을 하거나 하이킹을 할 때 차량 열쇠를 소지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다. 차량을 닫고 밴드를 손목에 단 밴드로 문을 여닫을 수 있다고 한다.

문제는 스마트폰 배터리가 방전되거나 다른 시스템이 고장 날 때이다. 이런 경우 문을 열 재래식 연쇠가 다시 필요하다. 이런 불편함을 해결하는 게 바로 현대차의 '생체인식 센서'다. 생체인식 센서가 차량에 장착돼 있는 만큼 굳이 열쇠를 들고다니거나 착용할 필요가 없다.

물론 넘어야 할 산은 있다. 어떤 날씨에서도 생체인식 센서가 작동하게 하고 불결해도 작동하게 해야 한다. 현대차는 5만 번에 한 번 꼴로 오작동할 만큼 정밀하다고 주장한다. 이는 애플이 스마트폰 기반 시스템 오작동률과 같ㄷ아.

CNBC는 현대차는 현재 지문인식 시스템을 중국에서 판매하는 싼타페에 적용하고 있다면서 예상대로 되고 고객 수요를 창출한다면 이 기술을 다른 시장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