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10년 넘은 ‘장수임원’ 124명…최장수는 권오현

공유
2


삼성전자 10년 넘은 ‘장수임원’ 124명…최장수는 권오현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삼성전자의 임원 가운데 10년 이상 임원인 이른바 ‘장수 임원’이 124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삼성전자의 국내 직원 수는 10만1953명이며 임원 수는 1047명으로 집계됐다.

그 임원 가운데 10년 넘게 자리를 지킨 사람은 124명이며 올해 재임 10년 차를 맞은 임원이 26명이었다.

또 15년차는 20명, 11년·12년·14년차가 각각 17명이었고, 20년 넘는 유지한 ‘초장수 임원’도 6명이었다.

현직 임원 가운데 최장수 임원은 권오현 회장으로 39세였던 1991년에 반도체 부문 이사로 발탁된 후 올해까지 28년 동안 임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역대 임원 가운데 가장 최장수는 29년 임원을 역임한 윤종용 전 부회장으로 나타났다.

윤 전 부회장은 1980년 36세의 나이로 삼성전자공업 TV사업부장으로 이사 자리에 오른 뒤, 대표이사 부회장을 거쳐 2008년 고문으로 정기보고서에 명시돼 물러날 때까지 임원직을 유지했다.

한편 124명 대부분은 30대 말∼40대 초반에 임원으로 승진한 것으로 분석됐다.

44세에 발탁된 임원이 27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에 발탁된 임원도 11명이나 됐다.

그 중에는 최근 연말 정기 임원인사에서 승진한 디바이스솔루션(DS) 사업 부문 대표이사 김기남 부회장과 IT모바일(IM) 부문의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노태문 사장도 있었다.

또 출신대학이 파악된 110명 중 서울대 출신이 26명으로 가장 많았다. 권 회장과 이재용·김기남 부회장, 김상균·진교영·정은승 사장 등이다.

한양대 출신이 윤부근 부회장과 김현석 사장 등 14명, 연세대 출신은 정현호·노희찬 사장 등 12명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