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환경 전문가' 조명래, 환경부 신임 장관 내정

공유
0

'환경 전문가' 조명래, 환경부 신임 장관 내정

- 환경과 도시계획에 눈 밝은 전문가
-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과 전문성 비교되기도

center
신임 조명래 환경부 장관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한국환경회의 공동대표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원장, 환경연구기관장협의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는 이른바 '환경 전문가'가 장관 후보자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환경부 장관 후보자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조명래 원장을 지명했다.

이로써 환경부는 1년만에 새로운 장관과 차관을 동시에 맞이하게 됐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5일 "환경현안의 해결에 도움이 되는 장관이 되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 신임장관 후보자는 환경 전문가임과 동시에 도시계획 전문가이기도 하다. 단국대 지역개발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도시계획학 석사, 영국 서섹스대 도시 및 지역학 석사·박사 학위를 받았다.

앞서 조 후보자는 "환경이 중요하다는 발언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분명한 철학을 내세워 실천에 옮겨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6월 11일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은 취임 초부터 전문성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김 장관의 환경 관련 업무는 노무현 대통령후보 당시 환경특보가 전부였기 때문이다. 이어 미세먼지 문제, 재활용 쓰레기 대란 등이 잇달아 발생하며 교체설이 나돌았다.

반면 조 후보자는 환경분야의 전문가로 평가되며 국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는 "마음의 준비를 지금부터 해야 할 것 같다"며 "녹색화, 녹색정보 등 제도를 구축하고 싶다. 장관이 되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조 후보자는 환경 관련 시민운동과 함께 해온 학자"라며 "경험을 토대로 미세먼지, 4대강 녹조 문제 등 당면 현안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