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르포] 옛 성동구치소 부지, 신규 택지 발표 후 찾아 가보니

공유
6

[르포] 옛 성동구치소 부지, 신규 택지 발표 후 찾아 가보니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국토부 신규택지가 발표된 21일 오후 3시 서울 송파구 오금동에 위치한 구 성동구치소는 발길이 끊긴 묘지 같았다.

오금역부터 구치소까지 거리는 300미터 남짓, 길가에는 이렇다 할 상권이 존재하지 않았다. 구치소 앞 2차선 도로, 하루에 수십 번씩 오고 갔던 호송차량은 더이상 보이지 않았다.

40년 가까이 운영되던 구치소의 문패는 사라지고 교정시설만 쓸쓸히 남아 있었다. 구치소 건물 건너편에 바로 보이는 아파트는 위화감을 조성했다.

같은 서울이라고 하기에는 이질감이 느껴지는 동네 분위기는 오가는 사람없이 조용했다.

주민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인터뷰를 요청하는 족족 거절당하기 일쑤였다.

가락동에 거주하는 김 모씨(75)는 "정부가 계속 말을 바꾸고 이랬다 저랬다 하니까 종 잡을 수가 없다"며 "정부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다"고 말했다.

구치소 인근에서 10년 간 C부동산을 운영하고 있는 중개사 정혜진(50) 씨는 "지역신문에서도 복합문화시설이 들어오기로 돼 있었다. 40년간 혐오시설을 갖고 살아왔기 때문에 기대치가 높았는데 무산됐다"고 토로했다.
주민들의 반응에 대해 정 씨는 "구치소 때문에 주변 개발이 하나도 안 됐고 고도제한도 있었다"며 "주민들은 단지 환경적인 개선을 바랬을 뿐"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주민들의 반발을 놓고 '지역이기주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정부의 결정에 무조건 반발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정 씨는 "이기주의라고 하기엔 사연이 복잡하다. 구치소 하나로 피해를 본 게 얼마나 많은데 그런 소리를 할 수 있냐"며 "지구 단위 개발 중이던 곳이었는데 하루 아침에 말이 바뀐 점이 이해가 안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인근 아파트 세대수가 많아 학급당 인원도 많은데 주택이 공급되면 학교가 정상적으로 교육하기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민들은 납득할 수 있는 방안을 요구하고 있었다.

center
구치소 인근 보행자 도로 옆 주민들의 요구 쓰여있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윤진웅 기자

21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은 옛 성동구치소 자리와 개포동 재건마을 등 11곳이 정해졌다.

발표 이후 누리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특히 40년간 동네 한 가운데 자리잡고 있었던 성동구치소 부지가 화두에 올랐다.

당초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곳에 공공도서관, 복합문화시설, 청년스타트업 공간을 짓겠다고 약속했다.

혐오시설로 여겨지던 구치소 부지에 문화시설이 들어온다는 소식에 주민들의 기대감은 컸다.

하지만 신규택지 선정 이후 무산 가능성을 놓고 주민들의 우려와 반발이 이어지며 개발 과정에 난관이 예상된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