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18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위원장도 서울 카퍼레이드 한다…“빠른시일 서울 방문 약속”

공유
1

[2018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위원장도 서울 카퍼레이드 한다…“빠른시일 서울 방문 약속”

center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카퍼레이드를 하고 있다. 사진=평양사진공동취재단
[글로벌이코노믹 윤진웅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19일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했다. 서명 직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은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나는 문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 서울 방문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와 과련 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은 ‘올해 안’에 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성사될 경우 최초로 북한 최고 지도자가 대한민국 땅을 밟게 된다.
김 위원장의 방남은 남북관계에 역사적 전환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특히 김 위원장의 방남 시기에 맞춰 남북미 정상 종전선언도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김 위원장이 서울을 방문할 경우 평양에서 최초로 선보인 정상간 카페러이드가 서울에서 재현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문 대통령은 백화원 영빈관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을 진행했다. 전날 1차 회담과 달리 배석자가 없는 단독회담이었다.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6개 분야의 합의가 담겼다.

합의 내용으로 △전쟁위험 제거와 적대관계 해소 △민족경제 발전을 위한 대책 강구 △이산가족 문제 해결 위한 협력 강화 △다 분야 협력 교류 추진 △핵위협 없는 평화 터전 일구기 △김 위원장 서울 방문이 나왔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마지막날인 20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백두산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진웅 기자 yjwdigita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