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금호아시아나 사옥 매각 재무구조 개선 날갯짓?... "1500억원 손익개선 효과"

공유
0

금호아시아나 사옥 매각 재무구조 개선 날갯짓?... "1500억원 손익개선 효과"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금호아시아나가 재무구조개선을 위해 광화문사옥을 매각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9일 광화문 본관을 독일계 자산운용사인 도이치자산운용에 4180억 원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아시아나항공이 겪고 있는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다. 매각을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재무구조 개선 작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앞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3월 2일 금호아시아나 본관 매각을 위해 도이치자산운용과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아시아나항공의 총차입금은 4조 원대로 6월이 만기인 6000억 원을 포함해 올해 안에 2조 원 이상을 갚아야 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매각이 성사되면 2500억 원의 순 현금이 유입된다”며 “1500억원의 손익개선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