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국채 금리 4% 시대 온다, JP모건체이스 CEO 다이몬의 경고… 뉴욕증시 다우지수 가상화폐 시세 비상

공유
10

미국 국채 금리 4% 시대 온다, JP모건체이스 CEO 다이몬의 경고… 뉴욕증시 다우지수 가상화폐 시세 비상

center
미국 국채 금리 4% 시대 온다, JP모건체이스 CEO 다이몬의 경고… 뉴욕증시 다우지수 가상화폐 비상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10년만기 미국 국채 금리가 조만간 4%로 껑충 뛰어오를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미국의 대표적인 투자은행 IB 의 하나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CEO는 8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채권시장의 벤치마크상품인 10년물 국채 금리가 조만간 4%대로 오를 것이라면서 국채 4% 시대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제이미 다이먼 CEO는 이 인터뷰에서 미국의 금리인상 속도가 예상보다 훨씬 빠르다면서 특히 미국의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이 오르고 있는 상황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이먼은 연준이 예상보다 금리를 더 올린다면 국채 10년물의 금리는 틀림없이 4% 선으로 치솟을 수 있다면서 미국증시는 4% 금리 시대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다이먼의 전망이 나온 후 미국증시 다우지수 등은 술렁거리고 있다.
채권금리 3%의 쇼크가 불과 엊그제인 상황에서 미국의 대표적인 투자은행 IB 의 하나인 JP모건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CEO가 또 다시 4%를 경고하고 나선 것에 대해 시장이 바싹 긴장하는 모양새다. 국제유가 금값 환율 비트코인 가상화폐 등도 술렁거리고 있다.

오늘 밤 미국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와 가상화폐 국제유가 환율등의 시세가 주목된다

다이먼 회장이 주주에게 보내는 글
center
미국 국채 금리 4% 시대 온다, JP모건체이스 CEO 다이몬의 경고… 뉴욕증시 다우지수 가상화폐 비상


Once again, I begin this letter with a sense of pride about JPMorgan Chase. As I look back on last year — in fact, the last decade — it is remarkable how well our company has performed. And I’m not only talking about our strong financial performance — but also about how much we have accomplished to help our clients, customers and communities all around the world. Ours is an exceptional company with an extraordinary heritage and a promising future.

We continue to make excellent progress around technology, risk and controls, innovation, diversity and reduced bureaucracy. We’ve helped communities large and small — by doing what we do best (lending, investing and serving our clients); by creatively expanding certain flagship Corporate Responsibility programs, including the Entrepreneurs of Color Fund, The Fellowship Initiative and our Service Corps; and by applying our successful Detroit investment model to neighborhood revitalization efforts in the Bronx in New York City, Chicago and Washington, D.C.

Throughout a period of profound political and economic change around the world, our company has been steadfast in our dedication to the clients, communities and countries we serve while earning a fair return for our shareholders.

2017 was another record year across many measures for our company as we added clients and customers and delivered record earnings per share. We earned $24.4 billion in net income on revenue1 of $103.6 billion (if we exclude the tax charge at year-end, 2017 net income would have been a record $26.9 billion), reflecting strong underlying performance across our businesses. We now have delivered record results in seven of the last eight years, and we have confidence that we will continue to deliver in the future.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