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SDI 순환출자 해소 시작…삼성물산 주식 매각

공유
0

삼성SDI 순환출자 해소 시작…삼성물산 주식 매각

center
삼성SDI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삼성그룹이 순환출자 해소에 나섰다.

삼성SDI는 10일 보유중인 삼성물산 지분을 매각한다고 공시했다. 처분 주식수는 404만2758주다. 지분율은 2.11%이며 금액 기준으로는 5821억5715만2000원(주당 18만6000원, 10일 종가 기준)이다.

삼성SDI는 "순환출자 해소 및 투자재원 확보를 위함"이라며 "시간외 대량매매 체결일 기준이며, 11일 장 개시 전에 체결할 것"이라고 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월26일 삼성SDI에 합병 관련 신규 순환출자 금지 제도법 집행 가이드라인을 통보하며 6개월 내 통합 삼성물산 주식 전량 매각을 통보했다.

공정위는 지난 2015년 삼성그룹 순환출자와 관련해 삼성SDI에 옛 제일모직 주식 500만주만 처분하도록 했다.

공정위는 지난해 12월 유권해석을 뒤집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통해 순환출자 구조가 바뀌었는데, 이는 신규 순환출자를 금지하는 공정거래법을 위배했다는 것.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잘못을 바로 잡는 것"이라며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삼성측은 공정위 지시에 따르며 순환출자를 전부 해소 할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주식 매각 기한인 8월보다 훨씬 앞서 지분을 털어낸 것은 이 기회에 지배구조 개선에 속도를 내기 위함이라 본다.

삼성SDI 외에도 삼성전기(삼성물산 지분 2.61%)와 삼성화재(1.37%)가 삼성물산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이를 처분 시 삼성그룹이 가진 7개 순환출자 구조가 모두 사라진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