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한금융그룹 채용비리 논란…금감원, 은행·카드·캐피탈 점검

공유
0

신한금융그룹 채용비리 논란…금감원, 은행·카드·캐피탈 점검

center
신한은행 본점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신한금융그룹에도 채용비리 의혹이 불거졌다

금융감독원은 10일 신한금융그룹 임직원 자녀 채용의 적정성과 관련 제보건을 점검하겠다고 나섰다.

금감원에 따르면 12일부터 신한은행과 신한카드, 신한캐피탈을 검사한다. 기간은 은행이 7영업일, 카드와 캐피탈이 5영업일이다. 필요시 연장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신한금융그룹의 고위 임원 자녀가 대거 채용됐다는 소식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신한금융그룹 주요 계열사에 전 현직 임원 23명의 자녀 24명이 입사했다.
라응찬 전 신한금융 회장, 한동우 전 신한금융 회장,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 홍성균 전 신한카드 사장,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김형진 신한금융투자 사장 등의 자녀다.

이들은 주요 계열사에 입사해 근무중이거나 입사 후 퇴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특별히 근무자나 임원 자녀라 해서 채용에 가점을 주거나 하는 행위는 없다"며 "어디까지나 정상적으로 공개채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의혹을 털어낼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채용비리가 사실로 드러나면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KB국민은행에 이어 4대 시중은행 모두가 채용비리로 얼룩진 셈이 된다.

현재 금감원이 채용비리 관련 검찰에 수사의뢰한 은행은 KEB하나은행과 KB국민은행, 대구은행, 부산은행, 광주은행이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