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교부, 도미니카‧볼리비아‧마다가스카르‧모잠비크 ‘여행경보’ 상향

공유
1

외교부, 도미니카‧볼리비아‧마다가스카르‧모잠비크 ‘여행경보’ 상향

center
여행경보별 행동요령. 사진=외교부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외교부는 2일부로 ‘18년 상반기 여행경보 정기조정을 실시하고 일부 국가에 대한 여행경보를 상향 또는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외교부가 밝힌 여행경보 사향 조정 국가는 △도미니카(산토 도밍고․산티아고州)는 여행유의에서 여행자제 △볼리비아(태양의 섬)는 여행유의에서 여행자제 △마다가스카르(툴레아 북부 배터리 해변)는 여행자제에서 철수권고 △모잠비크(카보 델가도州)는 여행유의에서 여행자제로 상향 변경됐다.
이들 국가는 최근 살인사건, 종교분쟁, 내전, 외국인 대상 범죄가 급증한 곳이다.

여행경보가 하향된 곳은 총 5개국으로 △레바논(베이루트)는 철수권고에서 여행자제 △모잠비크(소팔라州) 여행자제에서 여행유의 △우즈베키스탄(테레미즈 및 아프가니스탄 접경지역)은 여행유의에서 해제 △키르기즈스탄(잘랄라바드‧오쉬‧바트켄州)은 여행자제에서 해제 △프랑스(알프마리팀)는 여행자제에서 여행유의로 조정됐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