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닥, 개인 매도 확대로 상승세 꺾여… 장중 '반락' 870선 마감

공유
1

코스닥, 개인 매도 확대로 상승세 꺾여… 장중 '반락' 870선 마감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코스닥이 장중 하락 전환했다.

26일 코스닥은 전거래일대비 0.35포인트(0.04%)내린 874.43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은 이날 전일보다 6.58포인트(0.75%)오른 881.36으로 장을 출발했다. 880선을 회복했지만 장중 개인 매도세가 강화되면서 지수는 반락했다.

매매주체별로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805억원, 446억원 순매수했다. 개인은 1043억원 순매도했다. 프로그램은 차익과 비차익 합계 1078억원 매도 우위를 기록했다.

전체 거래량은 7억8477만주, 거래대금은 4조7026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

업종별로 컴퓨터서비스(1.73%), 유통(1.39%), 제약(0.94%), 음식료·담배(0.62%), 의료·정밀기기(0.57%), 섬유·의류(0.35%), 기타서비스(0.30%), 일반전기전자(0.29%), 제조(0.10%), 종이·목재(0.10%), 기타 제조(0.04%)이 올랐다.

정보기기(-2.11%), 비금속(-1.60%), 통신장비(-1.44%), IT부품(-1.13%), 금속(-1.12%), 출판·매체복제(-0.98%), 인터넷(-0.90%), IT H/W(-0.88%), 오락·문화(-0.75%), 화학(-0.73%),
IT종합(-0.60%), 방송서비스(-0.47%), 통신방송서비스(-0.45%), 반도체(-0.44%), 통신서비스(-0.39%), 기계·장비(-0.38%), 금융(-0.37%), 디지털컨텐츠(-0.36%), 소프트웨어(-0.23%), 운송(-0.22%), 건설(-0.12%), IT S/W · SVC(-0.11%), 운송장비·부품(-0.08%)는 내렸다. 낙폭은 코스닥지수(-0.04%)보다 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상승과 하락이 혼재했다. 컴투스(2.50%),셀트리온헬스케어(1.83%), 휴젤(1.21%), 바이로메드(0.72%), CJ E&M(0.46%), 셀트리온제약(0.44%), 신라젠(0.30%)이 상승마감했다.

펄어비스(-2.79%), 포스코켐텍(-1.87%), 티슈진(Reg.S)(-1.84%), 로엔(-1.29%), 스튜디오드래곤(-0.50%), 코미팜(-0.49%), 메디톡스(-0.08%)는 하락했다.

종목별로 대성미생물(29.97%), 링크제니시스(29.67%)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바이오리더스(27.05%), 데코앤이(20.04%), SG&G(18.24%), 진바이오텍(17.38%),지엠피(15.69%), 바이오니아(15.00%), 캔서롭(11.96%),녹십자랩셀(11.84%), 오상자이엘(11.54%), 엘티씨(10.74%), 씨아이에스(10.44%)도 10%가 넘는 상승폭을 기록했다.

동물용 의약품 제조업체인 대성미생물(29.97%)은 앞서 액면분할 소식을 발표하며 연일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1주당 가액을 기존 5000원에서 500원으로 분할할 예정이다. 대성미생물은 발행 주식 수가 38만주가 채 안되는 '품절주'로 여겨졌다. 액면분할이 되면 발행주식 총수는 380만주로 늘어나게 된다.

링크제니시스(29.67%)는 무상증자 권리락 효과로 2거래일 연속 장초반부터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바이오리더스(27.05%)는 해외에서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았다는 소식에 2거래일 연속 급등세다. 바이오리더스는 22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즈(Financial Times)가 선정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급성장 기업’에 선정됐다. 바이오리더스는 지난 2013년 이후 연평균 16.6%의 고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국기업 중에서는 메디톡스, 셀트리온 등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세명전기(-29.91%)는 하한가를 기록했다. 지난 22일 공시를 통해 보통주 1주당 80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시가배당률은 1.5%이며, 배당금총액은 12억1968만원이다.

전체 상승 종목 수는 상한가 2개를 포함해 450개, 하락 종목 수는 하한가 1개를 포함해 679개다. 보합은 98개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