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평창올림픽 보안인력, 노로바이러스 집단발생… 당국 확산방지 총력

공유
0

평창올림픽 보안인력, 노로바이러스 집단발생… 당국 확산방지 총력

center
노로바이러스 예방법. 자료=질병관리본부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평창동계올림픽 보안인력숙소에서 노로바이러스 의심 증상자가 41명이 발생함에 따라 당국은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합동역학조사를 실시한다.

질병관리본부-식품의약품안전처-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 및 강원지역 지자체는 2월 1일부터 호렙오대산청소년수련관(평창 소재)에서 생활한 평창동계올림픽 안전요원 중 41명이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발생함에 따라 합동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과 물을 섭취하였거나, 환자 접촉을 통한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한 감염병이다.
노로바이러스감염증 환자가 손을 씻지 않고 만진 수도꼭지, 문고리 등을 다른 사람이 손으로 만진 후 오염된 손으로 입을 만지거나 음식물 섭취 시에도 감염될 수 있다.

감염된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보이며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감염 및 추가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을 씻고 △음식은 충분히 익혀 먹고 △물은 항상 끓여 마시며 △채소 과일의 경우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섭취 △설사 증상이 있을 경우 조리 금지 △위생적 조리 환경 등을 실천해야 한다.

이 외에도 환자가 발생할 경우 주변환경과 세탁물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집단생활을 하는 경우는 증상이 없어진 후 최대 3일까지는 타인과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