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ㅁㅊㅅㄲ’ ‘ㅅㄱㅂㅊ’ 욕설논란 김종석 의원, 10대 때 위장전입으로 땅 매입

공유
6

‘ㅁㅊㅅㄲ’ ‘ㅅㄱㅂㅊ’ 욕설논란 김종석 의원, 10대 때 위장전입으로 땅 매입

새누리당 비례대표 10번으로 국회 입성… 부친이어 2대째 국회의원

center
김정석 의원 홈페이지 소개 영상 캡쳐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ㅁㅊㅅㄲ’ ‘ㅅㄱㅂㅊ’ 욕설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0대때 위장전입으로 19만㎡의 땅을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 3월 31일자 뉴스타파 보도(금수저 김종석, 10대 때 땅 10만 제곱미터 매입)에 따르면 김 의원(당시 홍익대 경영학과 교수)가 10대 초 중반 경기도 용인과 충남 아산에 농지와 임야를 위장전입을 통해 매입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당시 김 의원은 부친이 자신의 명의로 땅을 샀으며 본인은 전혀 몰랐다고 해명하며 문제의 땅을 처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의원은 1967년에서 1972년 용인과 아산일대의 논 밭 임야 10만㎡를 매입했다. 주소도 해당 농지 근처로 옮겼다. 당시 김의원은 10대 초반으로 경기중학교를 거쳐 경기고등학교를 다니고 있었다. 명백한 위장전입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이 사들인 땅은 7배로 뛰어올랐다.

한편 김 의원의 아버지는 대검 수사국장을 지낸 검사출신으로 3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한편 지난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시 새누리당 비례대표 10번 공천을 받은 김 의원은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흙수저와 금수저를 없애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